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팬들 분노 부른 'BTS 굿즈 배송거부' 논란…"설마 이것도 조작?"

최종수정 2020.10.20 21:49 기사입력 2020.10.20 21:37

댓글쓰기

中 택배사들 줄줄이 BTS 굿즈 배송거부 논란…루머 가능성 나와
공식계정에 공지 없어…"마케팅 계정 조회 수 위한 조작" 지적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중국 거대 물류 회사인 윈다가 방탄소년단(BTS) 관련 제품을 배송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이 된 가운데 중국의 또 다른 물류 회사 두 곳이 BTS 굿즈를 배송하지 않겠다고 공지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20일 웨이보 등에 따르면 중국 3위권 물류 업체인 위엔퉁과 중위권 업체인 중퉁이 18일과 19일 각각 BTS 굿즈를 배송하지 않겠다고 공지했다.

이들은 "BTS 논란의 영향으로 해관총서가 인쇄품과 인쇄 제작품 등에 대한 감독을 더 철저히 하도록 방침을 내놨다"며 "이 영향으로 기타 한국 제품들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해당 게시물은 캡쳐 형식으로 웨이보에 퍼져 나갔고, 중국 BTS 팬인 아미들의 분노를 샀다.


하지만 해당 게시글은 웨이보 조회수를 올리려는 마케팅 계정에 조작됐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현재 위엔퉁과 중퉁 공식 계정에는 해당 글을 찾아볼 수 없다.


또 다른 루머설의 근거는 위엔퉁과 중퉁의 소속 관계다. 두 회사는 윈다와 다른 이름을 가지고 있지만, 소유 구조를 보면 윈다와 계열사 관계에 있다.


이에 윈다의 방침에 따라 비슷한 시기에 글을 올렸다가 삭제된 글이라는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중국의 BTS팬들은 "누군가 악의적으로 논란을 확산시키고 있다"며 "더이상 BTS와 관련해 감정을 상하게 하는 행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