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패닉 바잉' 내몰린 30대, 갭투자도 가장 많이 했다

최종수정 2020.09.28 10:15 기사입력 2020.09.28 10:15

댓글쓰기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수도권에서 갭투자를 통해 집을 구입한 이들 중 30대의 비율이 30%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수도권 연령대별 주택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지난달까지 서울에서 이뤄진 갭투자 7만1564건 중 30대의 비중이 2만1996건으로 30.7%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높은 비율이다. 20대도 3939건으로 5.5%를 차지해 2030의 총 비중은 36.2%였다. 김 의원은 자금조달계획서 상 보증금 승계 거래 중 임대 목적 매입한 거래를 갭투자로 분류했다.

서울 내 자치구 중 30대 갭투자의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성동구(39.6%·1175건)로 나타났다. 강서구(35.4%), 중구(35.2%), 동작구(34.7%), 구로구(34.1%)가 뒤를 이었다. 서울 외 수도권에서도 경기 성남시(36.2%), 안양시(35.2%), 과천시(33.3%), 구리시(32.2%) 등에서 갭투자 중 30대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이 다수 나타났다.


김 의원은 서울 내에서는 "신혼부부 또는 사회초년생이 그나마 서울에서 실거주 매매가 가능한 지역이 다수였다"며 "서울을 넘어 수도권 전역에 걸쳐 내 집 마련을 위해 일단 '전세끼고 사놓는' 청년 세대의 갭투자가 일어났다"고 분석했다.


한편 정부가 6·17 부동산 대책을 통해 갭투자 차단을 위한 대출 규제를 쏟아낸 후에도 30대의 갭투자 비중은 지속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5월 31.0%였던 30대의 갭투자 비율은 6월 32.9%로 늘었다. 7월 31.9%로 잠시 주춤했지만 지난달에는 37.6%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난달 조사는 아직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기한이 남아 미제출 거래는 제외된 수치다.

김상훈 의원은 "현 정부가 실수요와 투기를 구분하지 않고, 갭투자 자체를 시장 교란의 온상으로 취급했다"며 "무분별한 갭투자 규제는 자칫 2030청년세대의 내집마련 사다리를 걷어차는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만큼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