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10월 경기전망지수, 2개월만에 반등

최종수정 2020.09.28 12:00 기사입력 2020.09.28 12:00

댓글쓰기

정부의 4차 추가경정예산, 경기 전망에 긍정적 영향

中企 10월 경기전망지수, 2개월만에 반등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의 감소와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지원 등 경기부양책으로 경기가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경기전망지수가 전체적으로 2개월 만에 다시 반등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9월 15일부터 22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10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10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는 71.2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의 전국적 재확산으로 업황 둔화를 예측한 9월 전망지수 보다 3.3포인트 높은 수치다.

전체적으로 제조업의 10월 경기전망은 76.9로 전월대비 1.8포인트 상승했고 비제조업은 68.2로 전월대비 4.1포인트 올랐다. 건설업(73.8)은 5.4포인트, 서비스업(67.1)은 3.8포인트 상승했다.


제조업에서는 고무제품및플라스틱제품(69.6→81.3), 인쇄및기록매체복제업(62.8→73.9), 섬유제품(59.5→68.8), 목재및나무제품(67.6→76.1) 등을 중심으로 15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음료(100.3→84.9) 및 전기장비(74.7→67.1) 등을 중심으로 7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68.4→73.8)이 5.4포인트 상승했으며, 서비스업(63.3→67.1)은 전월대비 3.8포인트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서비스업에서는 도매및소매업(61.6→66.5),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70.9→75.8) 등을 중심으로 7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교육서비스업(60.1→51.5) 및 운수업(69.0→66.6) 등을 중심으로 3개 업종에서는 하락했다.


전산업 항목별 전망을 보면 내수판매(67.7→70.5), 수출(76.2→80.8), 영업이익(64.3→67.6), 자금사정(62.3→66.7) 전망은 전월에 비해 상승했고, 고용 또한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10월의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와 비교해보면 제조업에서는 경기전반, 생산, 내수, 수출, 영업이익, 자금사정, 원자재 전망은 물론 설비·재고·고용전망 모두 이전 3년 평균치보다 악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제조업에서도 모든 항목에서 악화될 것으로 조사됐다.


9월 중소기업들의 주요 애로요인으로는 내수부진(75.2%)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인건비 상승(38.0%), 업체간 과당경쟁(37.4%), 판매대금 회수지연(23.8%)이 뒤를 이었다. 업체간 과당경쟁(40.5→37.4) 비중이 전월에 비해 하락한 반면, 인건비 상승(37.5→38.0) 및 판매대금 회수지연(22.9→23.8) 응답비중은 상승했다.


8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7.6%로, 전월대비 0.1%포인트 하락했고 전년 동월 대비로는 4.6%포인트 떨어졌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은 전월대비 0.3%포인트 하락한 64.4%, 중기업은 전월대비 0.2%포인트 상승한 70.7%로 조사됐다. 기업유형별로 일반제조업은 전월대비 0.1%포인트 상승한 66.7%, 혁신형 제조업은 전월대비 0.7%포인트 하락한 70.1%로 나타났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