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안철수 "박원순 사건, 文대통령이 답해야" 공동 목소리

최종수정 2020.07.16 12:14 기사입력 2020.07.16 12:14

댓글쓰기

7월 국회 시작…통합-국민, 대여투쟁 공조 가능성 솔솔
故 박원순 시장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에 공감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임춘한 기자] 16일 '21대 국회' 개원식을 시작으로 7월 임시국회가 본격 가동되면서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이 야권 공조에 시동을 걸었다. 여당발(發)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한 목소리를 내며 사실상 대여투쟁 '원팀'으로 움직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가장 큰 공통분모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이다. 당장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며 사실상 같은 메시지를 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대위 회의를 열고 "경찰이 사전에 청와대에 알렸는지 분명한 해답을 말할 수 있는 것은 문 대통령"이라며 "대통령이 박 전 시장의 죽음과 관련해 명확한 태도를 표해달라"고 요구했다. 같은 시점에 안 대표도 최고위원회의 자리에서 "국민들은 대통령의 입장을 궁금해한다"며 "이 정권 핵심 인사들에 의해 일어나는 정권 차원의 문제이니, 정권의 수장이자 책임자인 대통령이 대답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가 아닌 검찰 수사를 주장하는 것도 일맥상통한다.


통합당은 7월 국회 초반 당력을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에 쏟기로 했다. 국민의당도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이 어디까지 유출됐는지, 법 위반은 없었는지 등을 따지기로 한 만큼 드러나는 사실에 따라 메시지를 넘어 공동 행동으로 확대될 수도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통합당과 국민의당은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을 넘어 현안별로 특정 회의체를 만드는 등 정책연대를 통한 대여투쟁의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이 교감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권 원내대표와의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상황과 관련해 지금 진행 중인 것이 있다"며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양당이 정책개발과 대여투쟁 연대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은 거대 여당과 시시각각 변하는 국회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의석수로는 법안 처리를 막을 힘이 부족하지만 공동의 목소리로 거대 여당을 압박하고 정보를 공유해 이슈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취지에서다. 이는 보수를 넘어 중도로의 정치적 확장을 꾀하는 통합당과 소수정당의 한계를 넘어야 하는 국민의당의 현 상황과도 맞물린다.

양당이 앞서 기본소득제와 같은 정책을 함께 논의하고, 지난 3일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하는 등 공동 대여투쟁에 나선 것도 이의 일환이다. 일각에선 통합을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지만 양당은 '통합은 시기상조'라며 일단 선을 그었다. 통합당 일부에서는 통합당이 먼저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는 없다는 인식도 공유되고 있다.


한편 통합당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를 누설했다며 민갑룡 경찰청장을 고발키로 했다. 정점식 통합당 법률자문위원장과 김정재ㆍ김형동ㆍ유상범 의원 등은 이날 대검찰청을 찾아 성폭력처벌법위반혐의,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민 청장에 대해 고발장을 제출한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