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주민 생활현장 1785개소 집중 방역 마쳐

최종수정 2020.07.13 07:10 기사입력 2020.07.13 07:10

댓글쓰기

직원·주민 등 연인원 4311명, 버스정류장, 지하철역, 공원 등 1785개소 집중 방역

관악구, 주민 생활현장 1785개소 집중 방역 마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산발적인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주민 생활과 밀접한 주요 시설물 1785개소를 대대적으로 방역했다.


구는 이달 10일까지를 코로나19 집중 방역 주간으로 정하고, 구·동 직원, 통장, 대학생 아르바이트 등 연인원 4311명이 동원돼 강도 높은 생활현장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

직원들은 점검반을 편성해 1일 2회, 통장들은 유동인구가 많은 출·퇴근 시간대에 해당 동을 순회, ▲버스정류장 645개소 ▲어린이공원 235개소 ▲일반 공원 195개소 ▲시장 주변 285개소 ▲지하철역 주변 100개소 ▲자전거보관소 140개소 ▲기타 185개소 등 총 1785개소를 집중적으로 방역했다.


관악구체육회, 시설관리공단 등 관계기관에서도 집중 방역 주간에 발맞춰 지역내 공중화장실, 복지시설, 문화체육시설 등 공공시설에 대한 방역 활동을 강화했다.


아울러, 3.5톤 살수 차량 2대를 활용해 각각 1일 2회씩, 도로, 버스정류장, 지하철역 입구, 샤로수길, 신림사거리 등 주요 골목상권, 주택가 등 주요 지역 방역을 병행했다.

6월29일 오후 박준희 구청장도 직원들과 함께 관악구 낙성대동 일대에서 공유자전거, 공원 벤치, 운동기구, 지하철역 손잡이 등 공공시설물을 소독제로 꼼꼼히 닦으며 방역 활동을 실시했다.


이어, 집중 방역 주간이 시작된 첫날인 6월30일부터는 미성동을 시작으로 신림동, 청룡동 등 현재까지 총 9개 동을 순회, 주민의 일상과 밀접한 생활 시설물을 세심하게 방역했다.


이와 함께, 구는 지난 3일과 7일 주민들의 코로나19 개인 방역수칙 준수를 유도하기 위한 집중 홍보캠페인을 펼치기도 했다.


캠페인은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등 동별 주요 거점 53개소에서 방역수칙 안내 피켓을 들고 있는 방식으로 진행, 주민 이동이 많은 출근시간대에 진행된 만큼 참여자 간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다.


관악구의 생활현장 방역은 집중 방역 주간 운영이 끝난 후에도 지속된다.


구는 13일부터 동 주민센터 중심의 일상 방역체계를 구축, 직원과 대학생 아르바이트생 60여명, 희망일자리 사업 참여 공공근로 800여명,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어르신 449명 등 인력을 활용해 주요 시설물 생활방역을 이어갈 계획이다.

관악구, 주민 생활현장 1785개소 집중 방역 마쳐


박준희 구청장도 코로나19 예방을 1순위 현안으로 지속해서 동 순회 주요 시설물 집중 방역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라는 한마음 한뜻으로, 집중 방역 활동에 참여해주신 모든 주민, 직원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동 주민센터 중심의 일상 방역체계 운영으로 지역내 모든 지역과 시설에 대한 촘촘한 방역을 실시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