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대학, 급진좌파 이념 물들어"···면세지위 박탈 경고

최종수정 2020.07.11 15:42 기사입력 2020.07.11 15: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학의 각종 세금혜택을 박탈하겠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너무나 많은 대학이 급진좌파 이념에 물들었다"며 재무부에 대학의 면세 지위 재검토를 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학에 대한 연방정부의 자금지원도 재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아이들은 이념 주입이 아닌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가 지적한 '급진좌파 이념'이 무엇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위협은 9월 '오프라인 개학'을 밀어붙이기 위한 수단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최근 트럼프 행정부가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수강하는 외국인 학생들에 대한 강제 추방 카드로 대학의 오프라인 개학을 압박한 것의 연장선이라는 설명이다.


최근 하버드대와 매사추세츠공대(MIT)는 트럼프 행정부의 조치에 반발해 외국인 유학생의 비자 취소 조치 시행중단을 요구하는 가처분신청을 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면세 지위 박탈과 자금지원 중단이라는 더욱 강력한위협으로 반격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