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靑 외교안보인사, 균형감각 찾아볼 수 없는 대북편향 인사”

최종수정 2020.07.05 15:00 기사입력 2020.07.05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는 청와대가 지난 3일 발표한 외교안보라인 인사에 대해 “균형감각을 찾아볼 수 없는 대북편향 인사”라고 비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특위 위원장을 맡은 박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특위 회의에서 “지금보다 더한 대북자세로 굴종적 유화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폭탄선언이나 다름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국가정보원장에 내정된 박지원 민생당 의원과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내정된 서훈 국정원장을 겨냥해 “불법 대북 송금에 관여했던 사람이 대한민국 정보기관 수장이 되고, 이미 실패로 드러난 남북정상회담 주도했던 분이 외교안보 정책의 컨트롤타워가 됐다”고 지적했다.

통일부 장관에 내정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선 “편향적 대북관을 가진 분이 통일 정책의 책임자가 되면 가뜩이나 방향성과 균형감을 상실한 외교안보 정책은 북한의 비위 맞추기란 잘못된 방향으로 궤도이탈을 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사는 한미동맹은 물론 일본과 중국을 비롯한 국제공조가 삐걱거리고 있음에도 오로지 북한 문제에만 집중해, 미국 대선 전 보여주기식의 무리한 제 3차 미북 정상회담을 끌어내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아집을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북 해바라기 외교안보라인이 과연 국익을 제대로 지켜낼 수 있을 것인지, 복잡한 외교안보문제에 전략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미북정상회담이란 보여주기 식 깜짝쇼에 속을 국민은 없다. 시간에 쫓기는 외교도박은 국격을 추락시키고 국익을 해칠 수 잇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