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리츠증권, 작년 순이익 5546억원...사상 최대치 또 경신

최종수정 2020.01.29 17:14 기사입력 2020.01.29 17:14

댓글쓰기

메리츠증권, 작년 순이익 5546억원...사상 최대치 또 경신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메리츠증권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5546억원으로 전년 대비 27.9%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6799억원과 7670억원으로 같은 기간 대비 27.7%와 30.2% 늘었다. 2018년 4338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고치를 달성한데 이어 1년 만에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2263억원과 163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각각 87.3%와 56.1% 증가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분기 기준 최초로 2000억원 이상을 달성했다. 순이익 또한 분기 기준 최고실적을 경신하며 8분기 연속 1000억원 이상을 달성했다.


지난 한 해 벌어들인 당기순이익을 연평균 자기자본으로 나눠 계산한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4.8%를 기록해 2018년 13.0%와 비교해 1.8%포인트 개선됐다. ROE는 6년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하며 꾸준한 수익성을 입증했다.


자기자본은 당기순이익 증가분과 작년 말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에 힘입어 4조193억원으로 전년 3조4731억원 대비 15.7% 늘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국내외 부동산, 선박, 항공기, 해외 M&A 인수금융 등 다양한 분야의 대체투자로 신규 수익원을 발굴하며 기업금융(IB) 뿐만 아니라 트레이딩, Wholesale, 리테일 등 각 부문이 고르게 성장해 실적 성장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고 설명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