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한폐렴' 여파…中, 우한공항 이·착륙 금지

최종수정 2020.01.23 12:56 기사입력 2020.01.23 12: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중국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중국 우한 텐허 국제공항에서의 항공기 이·착륙이 금지됐다.


2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중국 항공당국은 이날 오후 12시께 우한공항에서의 항공기 이·착륙 금지를 통보했다. 이번 조치는 공식적 공항폐쇄 단계는 아닌만큼, 항공고시보(NOTAM)로 전파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인천~우한 노선엔 대한항공과 중국남방항공이 각기 주 4회씩 운항하고 있는 상태다. 앞서 티웨이항공 역시 지난 21일 인천~우한 노선에 주2회 신규 취항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우한 폐렴으로 일정을 연기하기도 했다.


한편 대한항공에 따르면 현재 인천~우한 노선의 예약자는 약 100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해당 공항에서의 이·착륙이 금지된 만큼, 해당 예약자들에 대한 환불조치가 이어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