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사내전' 이선균 "10년 전 정려원과 에어컨 광고…또 함께 해 행복"

최종수정 2019.12.16 19:46 기사입력 2019.12.16 19:46

댓글쓰기

배우 이선균과 정려원이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선균과 정려원이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배우 이선균과 정려원이 서로의 연기 호흡에 만족감을 표했다.


16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극본 이현·연출 이태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이선균, 정려원, 이성재, 김광규, 이상희, 전성우, 이태곤 PD가 참석했다.


이날 이선균은 극 중 정려원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저희 둘뿐만 아니라 팀의 케미가 너무 좋다"라며 "정려원 씨와는 10여 년 전에 에어컨 광고를 찍었다. 그 이후에 기회가 닿으면 작품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서로 했는데 기회가 닿게 돼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정려원도 "이선균 오빠와는 에어컨 광고 촬영할 때부터 워낙 케미가 잘 맞아서 작품에서도 함께 호흡할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작품 속 캐릭터 이름이 이선웅인데 이름을 보고 선균오빠가 생각나더라"며 "꼭 선균오빠가 해야 한다는 생각에 대본을 봐달라고 (이선균에) 직접 연락을 넣었다"고 밝혔다.


또한 정려원은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모두 친하고 좋은 분위기"라며 "현장에서 이선균 오빠가 리더십이 강하다. 저희 팀이 똘똘 뭉칠 수 있던 것도 선균 오빠가 분위기를 잘 만들어줘서다"라고 이선균에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드라마 촬영지가 통영이었는데 선균오빠가 회식할 때도 하나하나 다 기획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사내전'은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 도시 진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