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3만명' 이재명 탄원서 오늘 대법원 접수된다

최종수정 2019.11.20 11:01 기사입력 2019.11.20 11:01

댓글쓰기

'13만명' 이재명 탄원서 오늘 대법원 접수된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선처를 호소하는 23박스 분량의 탄원서가 20일 대법원에 접수된다.


경기도지사 이재명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서초동 대법원에 이재명 지사 탄원서 23박스를 민원실에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이 지사 탄원에 동참한 국민은 13만668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노민호 범대위 사무총장은 "오늘 이재명 지사에 대한 탄원서가 담긴 23박스를 최소 30~50명이 대법원 민원실에 접수할 계획"이라며 "현장에서 탄원서 참여 인원 등에 대한 취지 설명과 현장 취재에 대한 질의 답변 등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범대위는 이번 탄원서 접수를 끝으로 탄원활동은 중단하기로 했다. 다만 개별적으로 범대위에 탄원서를 보내오는 경우 탄원서를 받아 대법원에 전달하는 역할은 계속 하기로 했다.

이재명 지사 탄원 행렬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해 원혜영ㆍ임종성ㆍ김두관ㆍ제윤경 국회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등 전국 14개 시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작가 이외수 씨,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20년간 희귀병을 앓아온 장애인 강효성 씨, 이용수 위안부 할머니, 30여년 간 한센인과 이주민을 위해 살아온 이정호 신부 등이 함께 했다.


특히 박근혜정부 군사쿠데타를 폭로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과 전국 대학교수 243명도 이 지사 탄원 대열에 동참했다.


전국 176명의 변호사들은 "이재명 지사에 대한 수원고법의 2심 판결은 '엉터리 논법으로 일관된 뒤범벅 판결인 만큼 무죄를 선고하거나 원심을 파기하라"고 촉구했다.


이외에도 포천시 이동면 백운계곡 상인들은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라 계곡 불법영업 폐쇄로 피해를 봤지만 공정의 기치를 내걸고 도정을 펴고 있는 이 지사의 정책에 공감해 탄원 대열에 합류했다.


해외에서 탄원 물결도 쇄도해 쿠바 한인회 회장 안토니오 김을 비롯해 키르기스스탄 고려인 협회장 한 배차슬라브 외 고려인 회원 일동, 러시아 연해주 우스리스크 고려인 민족학교 김 발레리아 교장, 크리스토퍼 응 국제 사무금융노조 아태지역 사무총장, 애니 밀러 기본소득 지구네트워크 설립자, 사라트 다발라 기본소득 지구네트워크 부의장 등이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