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법원, 올해 변리사시험 복수정답 인정…"불합격처분 취소"

최종수정 2019.11.17 12:43 기사입력 2019.11.17 12:43

댓글쓰기

법원, 올해 변리사시험 복수정답 인정…"불합격처분 취소"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법원이 올해 치러진 변리사 시험에서 특정 문항의 정답 오류를 인정하고 이 문제로 인해 불합격한 응시자의 불합격 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7부(함상훈 부장판사)는 변리사 시험 응시자 A씨가 올해 변리사 시험을 주관한 한국산업인력공단을 상대로 낸 불합격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A씨는 지난 5월 '민법개론 과목 A형 시험지 33번(B형 32번)의 정답에 오류가 있어 복수정답이 인정되어야 한다'는 이유로 불합격처분취소 소송을 냈다. 앞서 A씨는 지난 2월 치러진 제56차 변리사 국가 자격시험 1차 시험에 응시했지만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당시 합격선 평균점수는 77.5점으로 A씨가 해당 문제를 맞혔다면 합격이 가능한 상황이었다.


A씨가 문제 삼은 문항은 '민법 제565조의 해약금 규정에 의해 계약을 해제하는 경우에 관한 설명으로 옳지 않은 것을 고르라'는 문제였다. A씨는 공단이 정한 정답 4번 외에 1번도 대법원 판례와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법리를 검토한 재판부는 "1번 답항은 관련 판례의 법리에 어긋나므로 수험생들이 정답을 선택할 때 장애를 주기 충분하다"며 "피고가 정답으로 인정한 4번 이외에 원고가 선택한 1번도 정답으로 채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고가 이 문제를 맞혔다고 인정해 점수를 더하면 원고의 총득점은 합격기준점을 상회함이 분명하므로 (1차 시험의) 불합격처분은 취소되어야 한다"고 판결했다.

한편 올해 변리사 1차 시험에는 2천908명이 응시해 614명이 합격했으며 이들 중 203명이 최종합격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