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북부 성장판 '양주테크노밸리' 첫 삽 뜬다

최종수정 2019.11.08 08:24 기사입력 2019.11.08 08:24

댓글쓰기

경기북부 성장판 '양주테크노밸리' 첫 삽 뜬다


[아시아경제(양주)=이영규 기자] 경기도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경기도는 7일 양주시청 상황실에서 양주시, 경기도시공사와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조사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남방동, 마전동 일원 30만1000㎡ 부지에 1424억원을 투입해 섬유ㆍ패션ㆍ전기ㆍ전자 등이 결합된 첨단섬유, 디자인산업 등 경기북부의 산업경쟁력을 강화하는 거점 산업단지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도와 양주시가 37%, 경기도시공사가 63%의 예산을 분담한다. 2024년 산단 조성이 마무리된다.


도는 전철1호선 양주역, GTX-C노선 덕정역, 국도3호선, 구리~포천 고속도로 등 우수한 교통여건과 법인세, 취득세, 재산세 감면 등의 세제해택으로 기업들의 입주수요가 풍부해 조성 완료시 양주시 및 경기북부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손임성 도 도시정책관은 "경기양주 테크노밸리를 낙후된 북부 지역의 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해 경기남ㆍ북부 균형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