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왜 전자담배 거짓 정보 제공하나" 국민청원 등장

최종수정 2019.10.23 14:32 기사입력 2019.10.23 14:32

댓글쓰기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 가운데, 전자담배로 인한 피해가 가짜뉴스라는 취지의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대한민국은 어째서 전자담배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아닌 거짓 정보를 제공하는 것인가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돼 약 6000여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현재 (전자담배에 대해) 한국에서 발표된 사실들은 앞뒤를 다 자른 정보로, 국민들에게 전자담배에 대한 공포심을 심어준다"라며 워싱턴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의 외신 보도를 근거로 제시했다.


청원인은 특히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전자담배가 아닌 불법 대마초 액상"이라고 강조하며 "대마는 대한민국에서 불법이며 구할 수도 들여올 수 없는 그런 마약이다. 대마로 인해 폐질환이 발생했다고 하지 않고 '전자담배가 연초보다 안 좋다'라며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선동과 공포심 유발만 하고 있는 건가"라고 거짓 뉴스를 비판했다.


이어 "전자담배가 무조건 좋지는 않다"면서도 "연초의 훌륭한 대체재로써 인정하고 정확한 사실을 밝혀줄 필요가 정부에게는 있지 않나. 앞뒤 다 자른 거짓 뉴스와 기사 말고 진실을 밝혀주셔서 전자담배에 발생한 공포심과 거짓된 내용을 바르게 잡아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그는 "청소년이 전자담배에 노출되는 게 문제라면 구매한 청소년들이 강력한 처벌을 받게 그리고 청소년들이 구매할 수 없게 바꾸는 것이 맞지 않나. 왜 액상형 전자담배를 규제하려고 하냐"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마약 액상으로 인한 질병이 생겼다면 전자담배 전체를 규제하는 것이 아니라 마약을 규제하는 게 맞다"며 "거짓말고 진실을 밝혀달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23일 정부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 권고했다. 이날 보건복지부는 "최근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해 폐손상·사망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국내에서도 유사한 의심사례가 신고됐다"며 "안전관리 체계가 정비되고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최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운 뒤 중증 폐질환에 걸린 사례가 1479명에 이르고 이 가운데 33명이 숨졌다. 국내에서도 지난 2일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한 30세 남성이 폐손상 의심 사례로 첫 보고됐다.


이와 관련해 복지부는 "청소년·임산부·호흡기 질환자 등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위험성을 경고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