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百, 말복 맞아 민어·전복 최대 20% 할인판매

최종수정 2019.08.07 07:17 기사입력 2019.08.07 07: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삼복 중에서도 가장 무덥다고 알려진 말복을 맞아 특대 자연산 전복과 자연산 대민어등 다양한 프리미엄 수산물을 특가로 대거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신세계百, 말복 맞아 민어·전복 최대 20% 할인판매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본점, 강남점, 경기점 식품관에서 자연산 특대 전복, 자연산 대민어, 자연산 바다장어 등 최고급 상품을 10~20%가량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100g당 1만2000원에 판매할 자연산 특대 전복은 완도, 서산 등 유명 산지에서 수작업으로 채취했다. 크기와 선도를 엄격하게 선별한 것으로 마리당 100g 가량 특대 전복만을 살아있는 상태로 판매한다. 통상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전복의 무게는 평균 55g 수준이며 80g 가량이 프리미엄급으로 취급된다. 자연산 전복 외에도 완도에서 양식된 전복도 함께 선보여 5미 1팩 상품을 1만3500원에 10% 할인 판매한다.

더불어 임금님 수라상에도 올랐다는 대표적인 보양 식품 민어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상품은 마리당 최소 4㎏이 넘는 대민어다. 민어의 산지로 알려진 목포, 신안 등 서해 지역에서 그물로 잡은 자연산 상품이다. 지난해보다 10% 할인된 100g당 8500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장어도 자연산 바다장어와 양식 민물장어를 모두 선보인다. 자연산 바다장어는 통영 등 남해 산지에서 통발로 잡아 손질한 상품으로 마리당 무게가 일반 상품의 2배에 달하는 250g 이상이다. 자연산 바다장어는 지난해보다 20%가량 저렴한 2미 1팩 2만4000원, 최상급만 선별한 양식 민물장어도 지난해보다 20% 할인된 2미 1팩 3만6000원에 특가로 판매한다.


이외에도 완도, 여수 등 유명 서해 포구에서 통발로 어획한 활 돌문어도 20% 저렴한 100g당 3600원에 선보인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상무는 "35도가 넘는 폭염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더위에 지친 고객들의 입맛을 돋울 수 있도록 쉽게 만날 수 없는 최고급 상품만을 골라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