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방사능 우려…국민 10명 중 7명 "도쿄 올림픽 보이콧해야"

최종수정 2019.08.05 09:54 기사입력 2019.08.05 09:41

댓글쓰기

日방사능 우려…국민 10명 중 7명 "도쿄 올림픽 보이콧해야"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일본 정부가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제공하겠다고 밝혀 방사능 안전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7명이 우리 선수단의 안전을 위해 도쿄 올림픽을 보이콧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지난 2일 CBS의 의뢰로 도쿄 올림픽 보이콧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선수 안전이 최우선이므로 추가 안전조치가 없으면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찬성 응답이 68.9%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반면 '구체적인 안전 문제가 드러나지 않았으므로 보이콧은 과도한 대응이다'는 반대 응답은 21.6%에 그쳤다. '모름·무응답'은 9.5%.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성, 이념성향, 정당지지층에서 '보이콧 찬성' 응답이 대다수거나 다수로 나타난 가운데, 특히 경기?인천과 부산·울산·경남(PK), 40대 이하, 남성, 진보층과 중도층, 민주당·정의당지지층에서 70%를 상회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보이콧 찬성' 응답은 경기·인천(찬성 72.3% vs 반대 21.2%)과 부산·울산·경남(71.7% vs 19.5%), 20대(78.5% vs 13.6%)와 30대(75.7% vs 15.8%), 40대(75.1% vs 18.7%), 남성(74.1% vs 20.5%), 진보층(83.3% vs 11.6%)과 중도층(70.2% vs 24.1%), 민주당(85.6% vs 9.4%)과 정의당(77.8% vs 19.1%) 지지층에서 10명 중 7명 이상이었다.


또 광주·전라(찬성 69.6% vs 반대 25.9%)와 서울(67.0% vs 25.0%), 대구·경북(64.7% vs 12.8%), 대전·세종·충청(55.2% vs 29.0%), 50대(65.6% vs 27.0%)와 60대 이상(56.0% vs 28.7%), 여성(63.8% vs 22.8%), 무당층(63.7% vs 21.5%)과 한국당 지지층(48.3% vs 39.6%)에서도 찬성 응답이 60%를 상회하거나 절반에 가까웠다.

다만 보수층(찬성 45.4% vs 반대 41.7%)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181명에게 접촉해 최종 502명이 응답을 완료, 4.9%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