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용준의 여행만리]사라졌다 나타난 기암괴석 '황홀한 운무'

최종수정 2019.07.03 11:20 기사입력 2019.07.03 11:00

댓글쓰기

신비롭고 웅장한 협곡이 반기는 주왕산 여름산행

웅장한 주왕산은 기묘한 자태로 솟아 오른 암봉 사잇길을 걷고 우렁찬 폭포수를 보면 자연의 기운이 충만해진다. 주봉길 전망대에서 바라본 주왕산의 기암괴석사이로 운무가 넘나들고 있다.

웅장한 주왕산은 기묘한 자태로 솟아 오른 암봉 사잇길을 걷고 우렁찬 폭포수를 보면 자연의 기운이 충만해진다. 주봉길 전망대에서 바라본 주왕산의 기암괴석사이로 운무가 넘나들고 있다.



[조용준의 여행만리]사라졌다 나타난 기암괴석 '황홀한 운무'


주왕산 정상으로 가는길은 짙은 녹음이 가득하다

주왕산 정상으로 가는길은 짙은 녹음이 가득하다



[조용준의 여행만리]사라졌다 나타난 기암괴석 '황홀한 운무'

[조용준의 여행만리]사라졌다 나타난 기암괴석 '황홀한 운무'

[조용준의 여행만리]사라졌다 나타난 기암괴석 '황홀한 운무'

[조용준의 여행만리]사라졌다 나타난 기암괴석 '황홀한 운무'

[조용준의 여행만리]사라졌다 나타난 기암괴석 '황홀한 운무'

주왕산 3대폭포 중 가장 웅장한 용연폭포

주왕산 3대폭포 중 가장 웅장한 용연폭포


주왕산 용추협곡

주왕산 용추협곡


[조용준의 여행만리]사라졌다 나타난 기암괴석 '황홀한 운무'

대전사에서 바라본 기암단애

대전사에서 바라본 기암단애





마음과 눈을 놀라게 하는 산

한 걸음 한 걸음 절경에 탄성이 절로

입구에서 보면 입이 딱~산으로 들면 온몸이 황홀

설악산, 월출산과 함께 우리나라 3대 암산


[아시아경제 조용준 여행전문 기자] 한없이 속 깊은 산길은 포근하지만 웅장합니다. 기묘한 자태로 솟아 오른 암봉 사잇길을 걷고 우렁찬 폭포수를 품습니다. 걸을 땐 풍경이 천천히 지나가고 전설의 한토막이 구석구석 눈에 들어옵니다. 어느새 자연의 기운이 몸속 가득 충전되는 기분입니다. 청송의 주왕산(周王山ㆍ721m)은 속 깊은 산입니다. 입구에서 보면 거대한 바위 3개가 전부처럼 보이지만 속내로 들기 시작하면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1976년 우리나라 12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주왕산은 경북 제일의 명산이기도 합니다. 산의 모습이 돌로 병풍을 친 것 같아 옛날에는 석병산(石屛山)이라 불렸으며, 명승 11호 주방계곡과 명승105호 주산지가 유명합니다. 택리지의 저자 이중환은 주왕산을 '모두 돌로서 골짜기 동네를 이뤄 마음과 눈을 놀라게 하는 산'이라고 했습니다. 초여름 웅장한 폭포와 기암괴석이 절경인 주왕산으로 떠나봅니다.


주왕산을 찾은 날은 초여름의 뜨거운 날씨에도 등산복을 입은 사람들로 붐비고 있었다. 상의주차장에서 주왕산 산행의 들머리인 대전사까지는 약 800m 정도를 걸으면 된다. 가는 길 왼쪽으로 계곡물이 흐르고 오른쪽에는 식당과 특산물을 판매하는 가게들이 줄지어 있다. 호객행위를 하지 않아 부담 없이 지날 갈 수 있지만 고소한 음식냄새를 뿌리치기는 힘들다. 하산길을 기대하며 눈을 질끈 감고 절집으로 향한다.


대전사 보광전 뒤로 하늘을 떠받치고 있는 일곱 개의 돌기둥인 기암단애가 펼쳐진다. 참으로 경이롭고 범할 수 없는 위엄이 서려 있어 감탄스럽다. 이 풍경은 주왕산 3대 폭포와 함께 대표적인 포토존이다. 불룩 솟아오른 이 기둥들은 마치 거대한 손가락 같아서 일명 '부처님 손바닥'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절집 뒤편에서 오른쪽이면 주왕산의 정상인 주봉이고 왼쪽으로 가면 기암절벽을 끼고 용추폭포, 절구폭포, 용연폭포를 만날 수 있는 산책길이 나온다. 하지만 이번 여정은 주왕산 정상을 올라 후리메기 삼거리에서 용연폭포를 보고 대전사로 돌아오는 11km 코스다.

절집을 벗어나 숲길에 들자 곧 이어 주봉으로 오르는 초입이 보인다. 주봉마루길이라 적힌 이정표를 지나면 바로 오르막길이다. 새벽녘에 내린 소나기로 숲은 청량함이 가득하다. 그렇게 힘들지 않은 오르막을 40여분 오르면 기암괴석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전망대에 도착한다. 이곳에 서면 혈암, 장군봉, 기암, 연화봉, 병풍바위, 급수대가 일렬로 서있는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주왕산을 설악산, 월출산과 함께 우리나라 3대 암산으로 부르는 이유가 여기에 있을 것이다. 산이 높지 않되 산세가 웅장하고 산허리를 기암절벽이 둘러싸고 있어 경북의 소(小)금강으로도 불린다.


기암괴석을 사이에 두고 운무가 용트림을 한다. 한번은 혈암에서 병풍바위로 또는 병풍바위에서 혈암를 지나 영덕 동해바다쪽으로 넘나든다. 순간 기암괴석들이 사라졌다. 한동안 춤을 추던 운무가 거대한 기암과 협곡을 송두리째 삼켜버렸다.


운무가 아름다운 풍경을 가리자 그때서야 배고픔이 밀려왔다. 아침을 거른 채 나선 산행이었다. 마침 전망대로 들어서는 등산객이 얼마나 반가운지, 사정 이야기에 선뜩 자신들의 컵라면과 계란을 내놓는다. 허겁지겁 배를 채우고 경남 양산에서 왔다는 등산객에게 주왕산의 매력을 물었다. "아름다운 폭포와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기암괴석들이 협곡을 이루고 있는 풍경" 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다시 산행에 나섰다. 전망대를 지나면 곧 주봉이다. 사실 주봉은 나무들이 사방을 둘러싸고 있어 산세를 조망할 순 없다. 하지만 주왕산의 정상이란 상징성을 그냥 버릴 순 없어 산행객들은 기념사진 한 장씩은 남긴다.


주봉을 지나면 곳곳에 전망 포인트가 있다. 왼쪽으로 협곡을 위에서 내려다보는 듯한 풍경과 오른쪽으로 첩첩산중에 둘러싸인 아담한 마을들이 정겹다. 이처럼 주봉코스는 가던 길을 계속 멈추게 하는 마력이 널려있다.


후리메기 삼거리까지는 온전히 하산길이다. 걷기가 편하니 길이 눈에 들어오고 풍경이 보인다. 녹색으로 물들어 가는 숲은 소나기에 더욱더 청량함을 더해가고 있다. 호흡 한 번에 수명이 하루씩 늘어나는 기분이다.


그렇게 숲길을 걷다보면 어느새 용연폭포로 오를 수 있는 후리메기 입구에 닿는다. 입구에서 하산 길과 반대편으로 10분 정도 오르면 물소리 우렁찬 폭포를 만날 수 있다. 용연폭포는 2단으로 이뤄져 있으며 주왕산 3개 폭포 중 가장 크고 웅장하다. 계곡 사이로 비치는 하늘에서 물이 바로 떨어지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물빛 또한 짙은 옥빛이라 주위를 가득 메운 나무들과 어우러져 장관이다.


폭포에서 위쪽으로 30여분 더 올라가면 내원동마을이다. 예전 화전민들이 살았던 가메봉 밑의 골짜기 동네다. 한때 '전기 없는 마을'로 불리며 오지여행지로 손꼽히던 곳이다.


용연폭포를 지나 하산을 시작한다. 대전사까지 5Km 남짓한 거리는 그야말로 눈이 호강하는 길이다. 이 길은 '주왕동천길'이란 이름이 붙었다. 주봉길은 기암괴석을 하늘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이라면 주왕동천길은 전망대에서 만난 등산객 말한 기암괴석을 올려다보면서 계곡과 폭포를 느낄 수 있는 길이다.


걷다보면 한쪽에는 계곡 물이 흐르고 한쪽에는 나무그늘로 덮여 있다. 시원한 녹색 풍경을 눈에 담으며 걷다 주 등산로를 살짝 벗어나면 절구폭포를 만난다. 2단 폭포로 동그랗게 움푹 파인 바위를 거쳐서 폭포수가 떨어지는데, 이름 그대로 마치 절구같이 생겼다. 수량이 많은 날에는 절구 안으로 쏟아지는 폭포수에 더 없는 장관이 펼쳐진다.


폭포 자체도 좋지만, 그 앞의 빼어난 계곡과 숲 그늘이 깊어서 시원하다. 한여름에도 계곡 물이 뼛속까지 시리다는 것이 어떤 뜻인지 알고 싶다면 반드시 신발을 벗고 발을 담가보길 권한다.


절구폭포를 나와 1km정도 내려가면 용추협곡으로 들어간다. 까마득히 올려다 보이는 석벽사이 협곡에 서면 전혀 딴 세상이 나온다. 용추폭포는 협곡의 깎아지른 병풍바위 아래를 폭포수가 굽이치며 떨어진다. 4단으로 떨어지는 폭포 가운데는 동그랗게 용소도 파여 있어서 빼어난 절경을 더해준다. 사방이 수직절벽에 싸여 바람 한 점 없이 고요하고 폭포 소리만이 정적을 깨뜨린다. 선녀탕과 구룡소를 돌아 나온 계곡물이 새하얀 포말을 내뿜으며 돌허리를 타고 힘차게 쏟아져 내린다. 용추폭포가 있는 용추협곡의 절경은 주왕동천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조금 내려가면 학이 노닐었다는 학소대와 시루봉이 나온다. 시루봉은 생김새가 보는 방향에 따라 떡을 찌는 시루 같기도 하고 사람의 얼굴 같아 보이기도 하다.


급수대를 지나 잰걸음으로 대전사를 향해 가다보면 계곡 내에 아들바위가 있다. 뒤돌아 가랑이 사이로 돌을 던져 바위 위에 돌을 올리면 아들을 낳는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곳이다.


아들바위를 지나면 이내 산행을 시작했던 대전사다. 이젠 오르는길에 잠시 미뤘던 파전에 막걸리 한 잔의 유혹을 받아도 좋을때다.


청송=글 사진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asiae.co.kr


◇여행메모

▲가는길=상주 영덕간 고속도로 개통으로 수도권에서 3~3시30분으로 가까워졌다. 경부나 중앙고속도로 이용해 가다 상주 영덕간 고속도로 청송IC를 나와 청송읍을 지나면 주왕산국립공원 상의주차장으로 들어간다.

[조용준의 여행만리]사라졌다 나타난 기암괴석 '황홀한 운무'


▲볼거리= 조선시대 만석꾼인 청송심씨 고택인 송소고택을 비롯해 주산지(사진), 절골계곡, 방호정, 얼음골, 달기약수, 달기폭포, 백석탄, 신성계곡 등이 있다.

[조용준의 여행만리]사라졌다 나타난 기암괴석 '황홀한 운무'


▲먹거리=주왕산 관광단지에는 산채비빔밥, 산채정식, 파전 등을 내놓는 식당이 많다. 인근 달기약수는 철분이 섞여 있어 마시면 톡 쏘는 맛이 별미다. 달기약수가 발견된 것은 조선조 철종(1849~1863) 때로 전해진다. 얼거나 마르지 않으며 사시사철 물의 양이 똑같다는 약수로 끓인 닭백숙(사진)은 유명하다.


▲잠자리=송소고택에서 한옥체험을 할 수 있고 주왕산국립공원입구에 최근에 문을 연 대명리조트가 있다. 또 '주왕산 상의오토캠핑장'이 있어 산행 베이스캠프로 이용해도 좋다.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