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대북제재 완화 대비 움직임…시진핑도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 강조

최종수정 2019.07.03 08:44 기사입력 2019.07.03 08:44

댓글쓰기

中, 대북제재 완화 대비 움직임…시진핑도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 강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 기업인들 사이에서 대북제재 완화를 대비해 북한 투자에 대해 알아보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중국은 시진핑 중국 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직접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언급했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밝힐만큼 대북제재 완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3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기업인들 사이에서 북한 투자를 위한 현장 투어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풍부한 자원, 안정적인 정치·경제 환경, 값싸고 풍부한 노동력이 매력 요인으로 작용해 북한 투자에 관심을 보이는 중국 기업인들이 많아지고 있는 정황이 포착되고 있는 것이다. 투자자들은 전력장비, 케이블, 대리석, 농업, 석재 등 다양한 분야에 분포돼 있다.


북한 투자를 원하는 중국 기업인들을 모아 현장 투어를 기획해온 한 중개인은 "지난해만 해도 1년에 두 차례 정도의 현장 투어가 있었지만, 올해는 분위기가 달라졌다.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매월 북한 투어가 있었으며 7월과 9월에 각각 한 차례씩 계획된 투어가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투어는 한 팀당 최소 10명으로 조직된다"며 "비용은 5일간 투어 기준으로 1인당 2만위안(약 340만원)을 넘지 않으며 베이징에서 출발해 일정 대부분을 평양에서 보내고 외국인 투자정책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상세히 얻기 위해 지방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는 일정도 포함돼 있다. 투어 구성원 대부분은 중국 민영 기업인 또는 개인"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 주말 성사된 역사적인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담이 교착상태에 빠져 있던 북·미 간 대화 및 관계가 완화 분위기로 돌아서고 있다는 신호를 확실히 준 만큼 중국 기업인들의 북한 투자 열기는 더 불이 붙을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한 중국인 투자자는 "북한의 계획 경제 관리 시스템은 글로벌 경제 변동성에 노출돼 있지 않다는 장점이 있다"며 "세금도 적고 잘 교육된 인력을 저비용에 활용할 수 있다"고 북한 투자의 장점을 설명했다.


중국은 유엔의 대북제재를 성실히 이행한다는 원칙을 갖고 있지만 중국 기업인들 사이에 불고 있는 북한 투어 열풍은 향후 제재 완화에 대비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해진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북·중 간 관계는 올해 수교 70주년,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을 계기로 더욱 가까워진 상황이다.


중국도 북한 제재 완화의 필요성을 공식적으로 언급할만큼 분위기가 변화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전날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중국을 방문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과 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대북제재 완화 이슈를 꺼냈다.


왕 국무위원은 "시진핑 중국 주석이 지난달 29일 오사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적절한 시점에 대북제재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며 "미국이 융통성을 갖고 북한과 함께 마주 보고 가면서 적절한 시기에 대북제재 완화를 포함한 상호 간 우려를 해결할 방법을 대화를 통해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