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흉기 들고 너 죽고 나 죽자" 고유정, 전남편 상대로 폭언·폭행

최종수정 2019.06.14 01:44 기사입력 2019.06.13 09:29

댓글쓰기

고유정에게 살해당한 전남편 강모(36)씨의 남동생이 고 씨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사진=MBC '실화탐사대'사 캡처

고유정에게 살해당한 전남편 강모(36)씨의 남동생이 고 씨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사진=MBC '실화탐사대'사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고유정(36)에게 살해당한 전남편 강모(36)씨의 남동생이 "(고유정과 형의) 이혼 사유는 (고유정의) 폭언과 폭행"이라고 주장했다.


12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고유정 사건'에 대해 다뤘다. 이번 사건의 피해자인 전 남편 강모씨의 친동생은 고씨가 피해자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강 씨 동생은 고유정이 형을 상대로 폭언·폭행을 했다면서 "형이 핸드폰으로 맞아 (피부가) 찢어진 적도 있고 (고유정이) 아이 앞에서 광적인 행동을 하기도 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고유정이) 흉기를 들고 '너도 죽고 나도 죽자'고 아이 앞에서 그래서 (형이) 충격을 받고 결국 이혼을 선택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동생은 고유정에 대해 이중적인 사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고유정이) 되게 이중적인 사람이었다"며 "앞에서는 착한 척 잘 웃는데 집에서는 돌변했다"고 지적했다.

남동생의 주장과 같이 고유정은 주변인들 사이에서 큰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 남동생은 고유정에 대해 "성격은 착하고, 배려심 있는 사람이었다"며 "처음에(사건을) 믿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신질환 여부에 대해서는 "(누나는) 지병이나 정신질환이 없었다"면서 "전 매형과 갈등도 없었다"고 했다. "(누나가 살해를 벌일 것이라)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고 했다.


"흉기 들고 너 죽고 나 죽자" 고유정, 전남편 상대로 폭언·폭행


고유정이 살던 아파트 이웃주민들 역시 고유정에 대해 "먼저 인사하고, 평소에 이상한 사람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한 이웃주민은 "아파트 인터넷 카페에 이런 거 저런 거 생기면 나눠주곤 했다"고 설명했다. 고유정은 인터넷 카페에 휴대폰 케이스 사진을 첨부하고 "유용하게 쓰실 것 같아 드릴게요"라는 글을 올렸다.


또 아이들이 책을 받은 사진을 올리며 "아이들도 책을 좋아해서 새 책보다 더 소중히 읽겠다"고 감사함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지난 3월 발생한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당시 숨진 의붓아들 A(4)군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에 따르면 '질식사'로 나타났다.


A 군은 제주 친가에서 지내다가 청주로 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과 재혼한 남편 B(37)씨는 지난 2월28일 양육 목적으로 고유정과 함께 살고 있는 청주 한 아파트로 아들을 데려왔다.


이후 지난달 2일 오전 10시10분께 A군은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에 따르면 A 군은 이미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B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와 함께 잠을 잤는데 깨어보니 숨져 있었다"며 "내 다리가 (아이의 몸에) 올라가서 그랬는지 아이가 숨을 쉬지 않았고,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소용 없었다"고 진술했다.


또 사고 당시 다른 방에서 잠을 잔 것으로 알려진 고유정은 "아들과 다른 방에서 잤으며 왜 숨졌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군 사망 사건과 관련해 부부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을 확보해 디지털 포렌식을 벌이고 있다. 또 경찰은 전 남편 살해사건을 수사한 제주동부경찰서와 협의해 고유정을 상대로도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