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前 남편 살해’ 고유정, 하나 둘 맞춰져 가는 퍼즐 조각들

최종수정 2019.06.10 16:30 기사입력 2019.06.10 09:23

댓글쓰기

인천 서구서 전 남편 유해 추정 뼛조각 발견
범행 전 흉기 등 구매 정황…살해방법 검색

‘前 남편 살해’ 고유정, 하나 둘 맞춰져 가는 퍼즐 조각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의 계획 범죄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피의자 유해로 추정되는 뼈 조각이 발견되는가 하면 고유정이 범행도구까지 미리 준비한 모습까지 확인되면서 경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인천 서구의 재활용품업체에서 고유정의 전 남편 강모(36)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 일부를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경기 김포시 소각장에서 500∼600도로 고열 처리된 유해는 3㎝ 이하로 조각나 있었다. 경찰은 이 뼛조각 추정 물체가 소각된 상태라 사람의 뼈인지, 사람의 뼈가 맞다면 피해자의 것인지 확인해 달라고 국과수에 요청했다. 그러나 고온 소각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유전자를 추출할 가능성은 희박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경찰은 지난달 31일 고유정이 김포시의 아버지 명의 아파트 내 쓰레기 분류함에서 강씨의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흰색 종량제봉투를 버리는 모습을 확인하고 수사력을 집중해 왔다.


‘前 남편 살해’ 고유정, 하나 둘 맞춰져 가는 퍼즐 조각들

앞서 고유정은 범행 후 완도행 배를 타고 제주를 빠져나오면서 피해자 시신을 일부 유기했다. 경찰 조사에서 고유정은 시신 유기 장소로 제주~완도 해상, 전남 완도군 도로변, 경기 김포시 아버지 소유의 집 인근 등을 진술한 바 있다.

경찰은 고유정이 범행 전 마트에서 흉기는 물론 청소도구까지 미리 구매한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이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고유정은 강씨를 만나기 3일 전인 5월 22일 오후 11시께 제주시 한 마트에서 범행에 사용할 흉기 한 점과 표백제, 베이킹파우더, 세제, 청소용 솔, 먼지 제거 테이프 등을 구매했다.


또 고유정이 범행 전 휴대전화로 ‘살해도구’ ‘시신 훼손 방법’ 등을 검색한 흔적도 발견돼 계획 범죄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前 남편 살해’ 고유정, 하나 둘 맞춰져 가는 퍼즐 조각들

경찰은 9일 브리핑을 통해 “피의자는 우발적인 살인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결혼과 이혼, 재혼 등 가정사가 원인이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고유정의 범행동기를 밝히기 위해 프로파일러 5명을 투입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지난 1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고유정과 강씨는 2017년에 이혼했고, 아들(6)의 양육권은 고유정이 가져갔다. 이혼 후 고유정은 강씨에게 아들을 보여주지 않았고, 이에 강씨가 면접교섭권을 주장하며 법원에 가사소송을 제기했다. 지난달 초 법원은 강씨의 손을 들어줬고, 이혼 2년 만에 한 달에 두 번씩 아이를 볼 수 있게 됐다. 강씨는 사건 당일 처음으로 아들을 보러 갔다가 변을 당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