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 주총 분산 전자투표제 확대 등 주주친화정책 강화

최종수정 2019.03.08 14:18 기사입력 2019.03.08 14:18

댓글쓰기

9개 상장사 4일간 주주총회 분산 개최 통해 주주 권익 보호 앞장

CJ, 주총 분산 전자투표제 확대 등 주주친화정책 강화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CJ그룹이 주주총회를 분산 개최하고 전자투표제를 확대 도입하는 등 주주 친화 정책 강화에 나선다.


CJ는 9개 상장사의 주주총회를 3월25일, 26일, 27일, 29일 등 4일에 걸쳐 분산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선도적으로 전자투표제를 도입했던 CJ대한통운과 CJ씨푸드에 이어 CJ주식회사와 CJ제일제당, CJ CGV 등 주요 3개사가 전자투표제를 확대 도입한다.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하기 원하는 주주는 주주총회 전일까지 10일간 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 시스템에 접속해 투표 가능하다.


CJ그룹은 이외에도 내부거래위원회 등을 신설하고, 사외이사가 연임할 수 있는 최대 기간을 명시토록 하는 등 주주 권리 보호 및 이사회의 독립성 제고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CJ 관계자는 “주주총회 활성화 및 주주권익 보호를 위해 상장사 주주총회를 분산 개최하고, 주요 계열사 중심으로 전자투표제를 확대 시행하게 됐다”며 “CJ는 앞으로도 다양한 주주 친화 정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