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등 '개악' 시도하면 총파업"

최종수정 2019.02.18 13:58 기사입력 2019.02.18 13:58

댓글쓰기

민주노총이 18일 오전 국회 앞에서 총파업ㆍ총력투쟁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탄력근로 기간 확대 반대, 최저임금 개악 중단, 제주영리병원 허가 철회, ILO 핵심협약 비준,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민주노총이 18일 오전 국회 앞에서 총파업ㆍ총력투쟁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탄력근로 기간 확대 반대, 최저임금 개악 중단, 제주영리병원 허가 철회, ILO 핵심협약 비준,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시 총파업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8일 민주노총은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탄력근로 단위 시간 확대 추진을 철회하고 일간, 주간, 월간, 연간 노동시간 규제 정책을 수립하라"면서 "끝내 제도 개악 야합과 강행 처리를 밀어붙이겠다면 더는 참지 않겠다. 온 힘을 기울여 노동자 시민을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으로 맞서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국내 노동관계법 개정의 '빅딜' 가능성에 대해서도 "무조건, 당장 도입해야 할 100년 전 국제노동기준을 놓고 엉뚱한 개악법과 맞바꾸려 들지 말라"고 요구했다.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산하 노동시간 제도 개선위원회는 이날 오후 마지막 전체회의를 하고 논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주도하는 경사노위의 야합과 일방적인 제도 개악 강행 대신 사회적 대토론회를 제안한다"며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추진을 중단하고 이달 말 민주노총과 정부, 사용자단체 등이 참가하는 토론회를 개최할 것을 촉구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