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감사원, '체육계 비리' 감사 실시 결정…성폭력 의혹은 제외

최종수정 2019.02.18 14:00 기사입력 2019.02.18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감사원은 18일 국가대표선수촌 운영 및 국가대표 선수 관리·운영과 관련해 감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빙상계 폭행을 비롯해 체육계 비리 의혹이 불거지면서 문화체육관광부가 공익감사를 청구한 데 따른 것이다.


감사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등을 대상으로 다음 달까지 감사자료를 수집하고 오는 4월 본감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별조사국 소속 감사인력 등 19명이 투입된다.


이번 감사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지난달 14일 제출해 접수한 공익감사청구를 받아들여 실시하게 됐다. 문체부는 지난해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빙상선수 폭행 등 자체 감사를 실시했으나 또다시 체육계 성폭력 비위 파문이 일자 대국민 신뢰 확보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공익삼사청구 요지는 ▲국가대표 등 선수 및 지도자 관리의 적정성 ▲국가대표 선수촌 운영 및 훈련 관리의 적정성 ▲스포츠 비리 관련 신고 처리의 적정성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한체육회에 대한 관리·감독의 적정성 등이다.


다만 폭력·성폭력 관련 추가 적발된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국가인권위원회 중심으로 구성된 '스포츠 인권 특별조사단'이 전수조사를 할 계획인 점을 고해 감사범위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감사원 측은 "국민적 관심이 높은 점을 감안해 감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