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오경제 성과 창출 위한 3조원 투자 방안 마련

최종수정 2019.02.18 14:00 기사입력 2019.02.18 14:00

댓글쓰기

2019년도 생명공학육성시행계획 확정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18일 오후 판교 코리아바이오파크에서 유영민 장관 주재로 '제31회 생명공학종합정책심의회'를 개최하고, 2019년도 생명공학육성시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의회에서는 지난해의 바이오 성과를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3조원 규모의 올해 바이오 투자를 확정하고, R&D·인력·규제 등을 주제로 효율적인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올해 전년 대비 2.9% 증가한 전략적 투자를 추진할 계획인 정부는 혁신신약, 의료기기 등 신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빅데이터 활용 플랫폼 구축 등 바이오와 정보통신기술의 융복합을 촉진할 방침이다. 또한 치매, 감염병, 생활환경 등 국민건강 및 생활편익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예방·진단·치료기술 개발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규제 개선을 위해서는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적극적으로 혁신기술과 신산업을 육성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 및 홍보를 강화하고 융복합 의료기기에 대한 선제적 가이드라인을 개발할 예정이다.


안건 심의에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는 인력, 규제, 민간 제안 등 바이오경제 육성을 위한 세부 주제별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민간 제안' 주제에서는 한국바이오협회 서정선 회장이 산업계가 정부에 바라는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서 회장은 미래 바이오시장인 정밀의학시장을 위해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등 육성 정책과 규제 혁신 등 시장확대 정책을 균형적으로 추진하고 글로벌 환경이슈 대응을 위해 친환경 바이오플라스틱 등에 대한 종합적인 바이오화학산업 육성전략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유영민 장관은 "바이오는 최근 우수한 성과가 창출되면서 미래유망산업으로 주목받는 분야"라며 "올해는 더욱 우수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R&D, 인력양성, 규제개선 등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