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월 농식품 수출 전년동월比 5.9%↑…신선농산물 14%↑

최종수정 2019.02.18 11:00 기사입력 2019.02.18 11:00

댓글쓰기

채소류·인삼·김치 등 주력품목 수출 호조세

1월 농식품 수출 전년동월比 5.9%↑…신선농산물 14%↑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올 1월 농식품 수출액은 5억76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5.9%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던 전년 1월 실적(5억4400만달러)을 다시 경신하며 농식품 수출실적 집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신선농산물은 딸기, 파프리카 등 채소류, 인삼, 김치 등 주력 품목 대부분이 증가하며 작년 동월 수출액 대비 14.4% 증가한 1억2000만달러를 달성했다.


가공식품 수출은 4억5000만달러로 음료, 라면, 조제분유 제품이 호조세를 보였으며 담배세부과 등으로 급감했던 중동 지역 연초류 수출 감소폭이 둔화되면서 전년 동월 누계 대비 3.9% 증가했다.


에너지드링크가 동남아 지역에서 인기를 끌면서 음료(4.2%)와 쌀 과자 등 쌀 가공식품(30.9%) 등의 수출이 증가했고 조제분유(98.2%)는 주요 시장인 중국에서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아세안·일본·중국 등 주요 수출국은 전년 동기 대비 고르게 증가했으나 OIC(이슬람 국가)는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일본 수출은 신선농산물의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14.7% 증가했다.


중국 수출액은 선물용 홍삼 등 인삼(63.4%)과 유자차(4.2%) 수출등이 늘면서 전년 동월 대비 16% 증가했다.


아세안 지역 수출은 10.9% 증가했는데 한국산 딸기(39.1%)와 베트남으로의 닭고기 수출 증가(141.0%)가 두드러졌다.


이슬람국가(OIC)의 경우 중동 지역 담배세 부과 등으로 급감했던 연초류 수출이 회복되면서 전체 수출은 5.8% 감소해 작년(-18.9%)보다 감소폭이 둔화됐다.


이재욱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통상환경 악화 등으로 국가 수출산업 전반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농식품 수출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1분기 집중 판촉·마케팅을 추진하고, 수출 애로 상담, 사업 설명회 등 찾아가는 수출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상반기 수출활력 제고를 위해 중국 상해에서 현지 유통매장 211개소가 참여하는 대규모 물산전을 개최하고, K-CON 등 한류·현지 문화행사와 연계한 농식품 홍보(K-food Fair)와 온라인 판촉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