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TV는 사랑을 싣고' 송준근 "사고로 형 떠나보내…친구가 숨통 트이게 해 줘"

최종수정 2019.02.10 15:28 기사입력 2019.02.10 15:28

댓글쓰기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 코미디언 송준근 / 사진=KBS 방송 캡처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 코미디언 송준근 / 사진=KBS 방송 캡처



코미디언 송준근이 사고로 형을 잃은 뒤 친구에게 위로를 받았던 사연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KBS 1TV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송준근이 출연했다. 이날 송준근은 "나를 외동 아들로 아는 사람들이 많은데 사실은 형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서를 갔다가 형이 이끼를 밟아 계곡에 빠졌다. 아버지께 도움을 청했지만 이미 늦은 뒤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불의의 사고로 형을 떠나 보내야 했다. 그 시기에 어머니가 힘들어 했다"며 "당시 어머니의 (저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집착처럼 느껴졌는데, 그 시기 숨통을 트일 수 있게 해준 친구가 바로 제가 찾는 친구다"라고 말했다.


송준근은 친구에 대해 "활달한 친구였고 마치 연예인 같이 인기가 많았다"며 "그리고 내가 가지지 못한 형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TV는 사랑을 싣고'는 평소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던 사람을 찾아 만나게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