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령 운전 논란' 98세 英여왕 남편, 자발적 운전면허 포기

최종수정 2019.02.10 08:40 기사입력 2019.02.10 08: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고령 운전자에 대한 안전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98)이 자발적으로 운전면허를 포기했다.


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버킹엄궁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필립공이 장고 끝에 운전면허를 자발적으로 포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필립공의 운전 중단 선언은 그가 교통사고로 두 명을 다치게 한데 이어 교통사고를 낸 지 이틀 만에 다시 운전대를 잡아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필립공은 지난달 17일 왕실별장 샌드링엄 하우스 인근에서 맞은편 차량과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필립공은 부상을 입지 않았지만 상대 운전자(28)는 무릎에 찰과상을 입었고, 동승객(45)은 손목이 골절됐다. 뒷좌석에 함께 타고 있던 9개월 아이는 다행히 다치지 않았다.


필립공은 사고 발생 이틀 만에 안전벨트도 매지 않은 채 영국 동부 노퍽 카운티 인근에서 또 다시 운전대를 잡아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98세인 필립공은 고령에도 운전을 즐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필립공의 연이은 논란으로 영국에서는 '고령 운전자에게 나이 제한을 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영국 교통법에 따르면 운전자의 나이 제한은 없지만 만 70세 이상의 운전자는 3년마다 면허를 갱신해야 한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