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휴, 먹는 건가요?]"연휴 같은 소리하고 있네" 전 부치느라 허리 나간 며느리들

최종수정 2019.02.05 22:44 기사입력 2019.02.05 08:00

댓글쓰기

성인 남녀 10명 중 9명 "명절 연휴 여성들에게 부담"
차례상 남녀 가사 분담 '여성 77.9% 남성 22.1%'

[연휴, 먹는 건가요?]"연휴 같은 소리하고 있네" 전 부치느라 허리 나간 며느리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 결혼 3년 차 직장인 박희영(34·여)씨는 이번 5일간의 설 명절이 영 반갑지 않았다. 모처럼 찾아온 긴 연휴였지만, 시댁에 갈 생각을 하니 머리가 지끈거려온 것. 결혼 후 처음 맞은 명절 연휴 때는 “처음이니까 천천히 하라”며 웃어 주던 시댁 식구들이었지만, 지난해부터는 “그것도 못 하냐”고 핀잔을 주기 시작했다. 전을 부치다가, 설거지를 하다가, 상을 차리다가 조금이라도 실수를 하게 되면 괜히 시어머니 눈치를 봤던 기억이 떠올라 박씨는 설 연휴가 다가오지 않기만을 바랬다.


민족 대명절, 일가 친척들이 모두 모여 웃고 떠드는 설 연휴에도 웃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시댁을 방문한 며느리들.


이들은 한 쪽에서는 명절 음식을 장만하느라 몸이 고되고, 다른 쪽에서는 시댁 식구들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상처를 받기도 한다. 이른바 ‘명절 증후군’이다.


실제로 명절은 여성들에게 가사 등 스트레스로 인식되고 있다.


최근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수도권 거주자 만 19세에서 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명절 인식을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명절 차례를 지낼 때 남녀의 가사 분담 비중은 여성(77.9%)이 남성(22.1%)보다 월등히 높았다.

특히 ‘명절이 여성들에게 상당한 스트레스와 부담감을 주는 날이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88.8%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또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1170명을 대상으로 명절 성차별 사례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남녀 모두 ‘명절에 여성만 하게 되는 상차림 등 가사분담’(53.3%)을 1위로 꼽았다. 여성들만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는 이 비율이 57.1%로 더 높았다.


이에 따라 명절을 폐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쏟아지고 있다. 현대 사회에서 명절 의미도 퇴색되고, 스트레스가 극심한 만큼 명절 연휴를 줄이거나 없애자는 취지에서다.


한 청원자는 "명절을 없애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려 명절 폐지를 요청했다.


청원자는 "명절에 여자들이 정신적, 육체적으로 너무 고통을 받는다"라며 "김씨 성을 가진 조상들을 챙기는데 정작 김씨 남자들은 일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