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자동차·가전 등 소비활성화 대책 마련

최종수정 2019.01.29 16:04 기사입력 2019.01.29 16: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무역전쟁으로 인한 경기하방 압력이 커지자 중국 정부가 내수시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소비 활성화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29일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가 보도했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자동차 소비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첨단 신(新)에너지 차량의 소비를 끌어올리기 위해 보조금을 주는 제도를 마련할 방침이다. 또 중고차 판매 시장을 활성화 하기 위해 부가가치세율을 기존 3%에서 2%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교육 지원을 강화하고 노인들을 위한 케어센터를 더 많이 구축하는 한편 서비스도 개선할 방침이다. 도시인들의 생활 안정을 통해 소비심리를 끌어 올리겠다는 전략이다.


친환경, 스마트 가전제품을 구매하거나 노후 가전제품을 교체하는 농촌 지역 주민들에게는 보조금도 지급할 계획이다.


고품질 제품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니즈를 반영해 고품질 제품에 대한 공급 및 서비스도 확대하기로 했다. 주요 도시에 국제 소비센터를 만들고 도로 정비를 개선하는 한편 5G 상용화를 위한 라이선스 승인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발개위는 아울러 소득분배 개혁을 더 효율적으로 하고 개인의 소득세법 개정과 국민의 가처분 소득을 늘리기 위한 규정 이행에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