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가 반한 불닭볶음면…삼양식품 "日법인 설립…사상최대 실적 전망"(종합)

최종수정 2019.01.29 14:31 기사입력 2019.01.29 14:16

댓글쓰기

라면 수출액 사상최대 일등공신…삼양식품 수출액 매년 늘어·사상최대 이익 전망

세계가 반한 불닭볶음면…삼양식품 "日법인 설립…사상최대 실적 전망"(종합)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삼양식품 이 불닭볶음면을 내세워 해외 시장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삼양식품 은 일본에 현지 판매법인 ‘삼양 재팬(SAMYANG JAPAN)'을 29일 설립한다고 밝혔다. 법인 설립은 최근 일본 내 불닭브랜드 수요 증가에 따라 전략적으로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됐다.


불닭볶음면 수출이 본격화 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일본 수출은 연평균 138% 성장했다. 주요 수출 품목도 2016년 감자라면, 김치라면 등에서 2017년부터 불닭볶음면, 치즈불닭볶음면, 까르보불닭볶음면 등 불닭브랜드 제품으로 확장됐다.


삼양 재팬은 유통 현지화를 추진하며 특히 판매 채널을 편의점, 대형마트 등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일본 현지 수요를 고려해 용기면 라인업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동시에 캐릭터 강국인 일본의 특성을 반영해 불닭볶음면 캐릭터 호치를 활용한 프로모션,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를 통한 마케팅 활동 등으로 불닭브랜드 인지도 제고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일본은 라면 소비 규모가 6조원에 이르는 세계 3위 시장이고 최근 한국 라면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삼양 재팬을 일본 진출의 거점으로 삼아 입지를 다져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적으로 불닭볶음면의 인기는 거세다. 불닭볶음면의 인기로 매출과 영업이익도 수직 상승중이다. 2015년 2909억원이던 연매출(연결기준)은 2016년 3593억원, 2017년 4585억원으로 2년새 약 58% 증가했고, 이 기간 영업이익은 2015년 71억원에서 2016년 253억원, 2018년 433억원으로 506%나 늘었다.

세계가 반한 불닭볶음면…삼양식품 "日법인 설립…사상최대 실적 전망"(종합)


지난해 1~3분기 누적 매출은 3556억원, 영업이익은 437억원으로, 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8.8%, 39.9% 성장했다. 4분기 실적이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사상 최대 실적을 내놓을 것이란 게 증권가 전망이다.


한국 라면의 사상 최대 수출 실적 달성에도 기여했다. 지난해 라면 수출액은 4억1321만 달러로 2017년 3억8099만 달러 대비 9% 증가했다. 2018년 연간으로 2017년에 이어 사상 최대 수출 금액을 2014년 이후로 매년 갱신 중이다.


2015년 294억원에 불과했던 삼양식품 의 수출액이 2016년 917억원, 2017년 2037억원, 2018년(추정) 2017억원으로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한 데 따른 것. 이에 따라 전체 기업별 라면 수출액 중 10% 비중에 불과했던 삼양식품 의 비중 역시 2015년 12%, 2016년 29%, 2017년 51%, 2018년 43%로 확대됐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