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1일 자정부터 민자도로 '구리-포천' 통행료 인하

최종수정 2019.01.29 11:00 기사입력 2019.01.29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이달 31일 자정부터 민자고속도로 '구리-포천' 구간의 통행료가 인하된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통행료 부담을 낮추고 민자도로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통행료 인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민자고속도로의 비싼 통행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서울외곽 북부구간 등 3개 노선의 통행료 인하를 위한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관리 로드맵'을 발표했다.

31일 자정부터 민자도로 '구리-포천' 통행료 인하


이에 따라 올해 구리-포천 노선의 통행료 인하를 시작으로 천안-논산, 대구-부산, 서울-춘천 등 3개 노선에 대해서도 통행료 인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구리-포천 노선의 경우 최장거리를 기준으로 승용차(1종)와 중형화물차(2종)은 3800원에서 200원씩 인하되고, 3축 대형화물차(4종)는 4900원에서 4600원으로 300원 내려간다.


재정대비 2.09배인 천안-논산 노선은 민간사업자와 사업시행조건 변경을 위한 세부협상을 이달부터 본격 착수했고, 한국개발연구원(공공투자관리센터)의 적정성 검토와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올해 하반기 통행료 인하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 대구-부산(재정대비 2.33배), 서울-춘천(재정대비 1.5배) 노선은 민간사업자와 공동으로 통행료 인하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시행하기로 정부와 민간사업자간 합의하고, 정부측 연구기관으로 민자도로관리지원센터(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하여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이번 공동연구용역은 주변 개발계획 및 도로망계획을 분석해 장래 교통수요를 추정하고 노선별 특성에 맞는 적용 가능한 통행료 인하 방안을 검토?분석해 통행료 인하 효과 및 적용 가능성 등을 고려해 올해 하반기 통행료 인하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