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화웨이 기소.. 멍 부회장 신병 인도 압박

최종수정 2019.01.29 09:14 기사입력 2019.01.29 09: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미국 사법부가 중국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13개 혐의로 기소했다. 기술 절도 혐의와 대이란 제재법 위반 혐의로 화웨이와 홍콩 위장회사인 스카이콤 테크, 화웨이 디바이스 USA, 멍 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기소됐다. 미국의 이같은 기소는 멍 부회장을 미국으로 범죄인 인도하기 위한 절차로 풀이된다.


뉴욕주 검찰과 워싱턴주 대배심은 28일(현지시간) 화웨이에 대한 기소 사실에 대해 밝혔다.


뉴욕주 검찰은 화웨이와 2개의 관계회사, 멍 부회장을 대상으로 은행 사기 등 13개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화웨이가 미국의 이란 제재를 어기고, 홍콩의 위장회사를 통해 이란에 장비를 수출했다는 혐의다.


워싱턴주 대배심도 미 통신업체인 T모바일의 사업 기밀 절취, 사법 방해 등 10개 혐의로 화웨이를 기소했다.


T모바일은 지난 2014년 화웨이와 미국에 기반을 둔 '화웨이 디바이스 USA'를 고소했다. 사람의 손가락을 흉내 내고 스마트폰을 테스트하는 '태피'(Tappy)라는 로봇 공장을 찾은 화웨이 엔지니어들이 로봇 기술을 훔쳤다는 것이다.

이같은 조치는 멍 부회장을 미국으로 신병 인도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지난해 12월 캐나다 정부는 미국의 요청에 따라 캐나다에서 멍 부회장을 체포했다. 중국 정부는 멍 부회장의 석방을 요구하며 강력 반발했지만 캐나다 정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양국 외교 관계가 악화됐다. 미 법무부는 캐나다에 멍완저우 부회장에 대한 신병 인도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미국과 중국은 고위급 무역협상을 워싱턴에서 30일 열 예정이다. 이번 조치로 인해 양국간 갈등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