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표 '경기지역화폐' 국회 간다

최종수정 2019.01.29 07:44 기사입력 2019.01.29 07:44

댓글쓰기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경기지역화폐 활성화방안 토론회' 개최

이재명표 '경기지역화폐' 국회 간다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지역경제 선순환을 위해 올 상반기 도입을 추진 중인 '경기지역화폐'의 성공을 위해 국회와 함께 범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나선다.


경기지역화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해 7월 부임 후 도내 31개 시·군에 지역화폐를 도입하겠다고 밝히면서 공론화됐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연구원은 오는 31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경기지역화폐 활성화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복지와 지역경제가 선순환하는 '복지형 성장모델'로서 지방정부가 발행하는 지역화폐의 활성화 방안 의견수렴을 위해 열린다.


토론회 주제 발표자로는 김병조 울산과학대 교수(복지와 지역화폐 연계를 통한 경제효과), 하종목 행정안전부 지역금융과장(지역사랑상품권 발행계획 및 기대효과), 박승삼 도 소상공인과장(경기도와 31개 시ㆍ군이 함께하는 경기지역화폐) 등이 나온다.

이어 지역화폐 활성화에 대해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단체, 청년 대표, 학부모 대표, 경기도의원, 관계 공무원 등 각계각층의 분야별 대표들이 참여하는 자유토론 시간이 이어진다.


이재명 지사는 이 자리에 참석해 지방정부의 지역화폐 도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국회와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 지원과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지역화폐는 골목경제 활성화와 지역경제 선순환의 마중물"이라며 "이번 토론회가 지역화폐 활성화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중 도내 31개 시ㆍ군이 각각 발행하는 '경기지역화폐'는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유흥업소 등은 사용이 제한되고, 각 시ㆍ군의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에 소재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경기지역화폐는 2022년까지 1조5905억원이 발행될 계획이다. 도는 우선 도내 거주 만24세 청년 17만명에게 지급될 청년배당 1752억원과 공공산후조리비 423억원(8만4000명)을 포함해 총 4962억원을 올해 경기지역화폐로 지급한다.


일반 구매자는 액면가의 최대 6% 할인된 가격으로 각 시ㆍ군에서 지정한 금융기관 등을 방문하거나 또는 카드를 지급받아 충전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