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남테크노파크, 전남 드론 기업협의회 간담회 개최

최종수정 2019.01.10 17:31 기사입력 2019.01.10 17:31

댓글쓰기

전남 드론서비스 시장 활성화를 위한 공공분야 마중물 시장 창출 강조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이 10일 전남 드론 기업협의회 대표단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전남테크노파크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이 10일 전남 드론 기업협의회 대표단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전남테크노파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재)전남테크노파크(원장 유동국)는 전라남도 드론서비스 시장 활성화를 위한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전라남도 드론 기업 28개사가 참여하는 전남 드론 기업협의회(회장 천풍무인항공 음영만 대표) 대표단과 10일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전남 드론 기업협의회는 천풍무인항공(대표 음영만), 날다(대표 강원혁), 마린로보틱스(대표 서경필) 등 전남 드론 관련 대표기업 28개사가 참여하는 협의회이다. 지난해 12월 전남 드론 기업 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고흥군에서 추진하는 드론 규제자유특구, 드론 특화 지식산업센터사업 추진 등 전남 드론 산업 활성화를 위해 활동하고 있다.

전남테크노파크는 이번 간담회에서 현재 추진 중인 드론 특화지식산업센터 건립사업, 산업용 드론기업 육성을 위한 실증시범사업, 전남 주력산업 첨단운송기기 판로개척 지원사업 등을 협의회와 공유했다.

이어 전남 드론 기업협의회에서는 연구개발 자체투자의 한계성, 드론산업 후발주자로서 기술·가격 경쟁우위 선점의 어려움, 전라남도 드론사업 로드맵 부재, 지자체별 드론산업 분산 추진에 따른 사업 집중도 저조 등의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협의회는 전라북도 도내업체 우선 지원 사업 조례 제정 등의 사례를 제시하며 “전남의 드론서비스 시장 활성화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드론방재, 소방안전, 교육사업, 감시 등 공공분야에 시장 창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전남의 드론산업 발전을 위해 지자체는 공공분야 마중물 시장 창출, 규제개선, 도내 드론산업 육성의 질서정리가 필요하며, 드론 관련 기업들은 산업내에서 기업간 상생발전을 할 수 있는 가치사슬형성을 만들어 나가야한다”며 “전남테크노파크 또한 실증 및 인증 사업, 시제품제작지원, 공동기술개발 지원사업 등 기업이 산업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중심 기업지원 정책 추진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