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2월 주담대 증가폭, 25개월만에 최대…가계신용 대출은 감소

최종수정 2019.01.10 12:00 기사입력 2019.01.10 12:00

댓글쓰기

12월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잔금 대출 늘어 주담대 증가 규모 확대
12월 주담대 증가폭, 25개월만에 최대…가계신용 대출은 감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지난해 12월에 가계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2년 1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달 대비 더 커졌다. 그러나 가계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 증가 규모는 크게 줄어들어 들었다. 이 영향으로 전체 은행 가계대출 증가폭도 전달 대비 다소 감소했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2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12월 중 은행의 가계대출(잔액 827조6000억원) 증가 규모는 5조4000억원으로, 전월(6조7000억원)보다 증가 규모가 감소했다.

그러나 12월 주택담보대출(잔액 607조9000억원) 증가 규모는 4조9000억원으로 2016년 11월(6조1000억원) 이후 2년 1개월 만에 월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전달엔 4조8000억원 늘었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은 전세자금 대출 증가세가 이어진 가운데 2015년, 2016년에 분양받은 신규아파트 입주물량 증가로 인해 잔금 대출도 늘어나면서 전달에 비해 증가 규모가 소폭 확대됐다"고 말했다. 연말 주택도시기금 한도가 소진 돼 은행권 주택담보대출로 대출 수요가 옮겨 와 1조1000억원 가량 늘어난 영향도 받았다.

12월 기타대출(잔액 218조5000억원) 증가 규모는 5000억원으로, 11월(1억9000억원)보다 줄어들었다. 연말 상여금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시행되며 증가 규모가 축소 된 것이다.
12월중 은행 기업대출(잔액 824조1000억원)은 전달에 비해 -6조8000억원 감소세로 전환했다. 대기업 대출이 -2조3000억원, 중소기업대출이 -4조4000억원씩 각각 줄었다. 연말 기업의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상환, 은행의 부실 채권 매매·상각으로 감소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