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릉펜션사고 원인은 '보일러 배기관 부실시공'…경찰, 관련자 9명 입건

최종수정 2019.01.04 15:00 기사입력 2019.01.04 15:00

댓글쓰기

지난달 18일 서울 대성고 학생 10명이 참사를 당한 강원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앞에서 경찰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달 18일 서울 대성고 학생 10명이 참사를 당한 강원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앞에서 경찰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수능을 마친 고등학생 3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강릉 펜션 사고는 보일러 시공 과정에서의 부실 탓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강릉경찰서와 강원지방경찰청 강릉펜션사건 수사본부 등에 따르면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분석 결과와 수사를 통해 드러난 부실시공과 부실점검, 관리 소홀 등을 검토해 관련자 10명을 입건했다.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입건 대상자는 펜션 운영자 A씨, 무등록 건설업자 B씨와 C씨, 자격이 없는 보일러 시공자 D씨, 부실한 완성검사를 한 가스안전공사 강원영동지사 관계자 E씨, 점검을 부실하게 한 가스공급자 F씨 등 7명과 불법 증축을 한 펜션 소유주 2명을 포함해 총 9명이다. 경찰은 이중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고원인이 된 일산화탄소 유출은 사고 당시 보일러에서 배기관이 분리돼 일산화탄소를 포함한 배기가스가 각방으로 확산된 것으로 드러났다.

2014년 해당 펜션 보일러의 시공 과정에서부터 문제가 있었다. 당시 보일러 시공자가 배기관과 배기구 사이의 높이를 맞추기 위해 배기관의 하단을 약 10cm 가량 절단해 배기관의 체결홈이 잘려나갔다. 이를 보일러 배기구에 집어넣는 과정에서 절단된 면이 보일러 배기구 안에 설치된 고무재질의 'O'링을 손상시켰다. 또한 배기구와 배기관 이음 부분에 내열 실리콘으로 마감처리를 하지 않아 전반적으로 배기관의 체결력이 약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상태에서 보일러 운전시 발생된 진동에 의해 점진적으로 연통이 이탈돼 분리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보일러 급기관(보일러 가동 시 외부 공기를 빨아들여 보일러 내부로 공급하는 관)에서 발견된 벌집은 보일러의 불완전 연소를 유발해 배기관의 이탈을 가속시킬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농어촌 민박에 대한 가스안전관리 규정, 가스공급자의 보일러 안전점검 항목 등 일부 미흡한 점 등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을 통해 개선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