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0일 동안 147만명 학살한 홀로코스트…어떻게 가능했나

최종수정 2019.06.27 06:47 기사입력 2019.01.04 10:47

댓글쓰기

폴란드에 세워진 아우슈비츠 독일 나치 강제수용소 [출처=게티이미지뱅크]

폴란드에 세워진 아우슈비츠 독일 나치 강제수용소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독일 나치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자행한 ‘홀로코스트’로 희생된 유대인 600만여 명 가운데 147만 명이 고작 100일 만에 학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 교수 겸 호주 로열 멜버른 공과대학(RMIT) 박사인 루이 스톤이 유럽 유대인들을 체계적으로 학살했던 ‘라인하르트 작전’을 분석한 결과, 대량학살의 정량적 수치를 밝혀내는데 성공했다. 그에 따르면 1942년 8월부터 10월, 총 100여 일 동안 147만명의 유대인이 희생된 것으로 추정된다. 매일 1만5000명씩 사망한 셈이다.


루이 스톤 박사는 라인하르트 작전 당시 이용된 독일 국영 철도 ‘도이체 라이히스반’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라인하르트 작전은 유대인들을 기차에 실어 수용소로 나르는 것이 주된 계획이었는데, 루이 스톤이 당시 기차의 일정과 속도 그리고 폴란드 내 ‘죽음의 수용소’로 꼽히는 베우제츠, 소비버, 트레블링카 수용소의 공간 등을 고려해 구체적인 희생자 수를 추정했다.


지금까지는 홀로코스트 기간 동안 희생된 유대인들의 수를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웠다. 이전 연구에 따라 1942년 3월부터 1년 8월 동안 152만 명의 유대인이 라인하르트 작전으로 학살당한 것으로 추정해왔다.


루이 스톤 박사는 “홀로코스트가 자행된 6년 동안 희생된 유대인 600만 명 중 4분의 1인 147만 명에 대한 학살이 고작 100일 만에 이뤄질 수 있었던 건 기차의 효율성 때문”이라며 “기술의 발전을 악용한 역사상 가장 파괴적이고 잔혹한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스톤 박사의 발표로 홀로코스트는 ‘20세기 최악의 대량학살’이라는 불명예 기록도 세웠다. 지금까지는 지난 1994년 르완다 내전 중 후투족이 투치족에 저지른 ‘르완다 대학살’이 최악의 대량학살로 기록됐다. 당시 100일 동안 100만 명이 희생됐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