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천시, 올해 보통교부세 4391억 원 확보…지난해 보다 10.9%p 늘어나

최종수정 2019.01.03 15:39 기사입력 2019.01.03 15:39

댓글쓰기

순천시, 올해 보통교부세 4391억 원 확보…지난해 보다 10.9%p 늘어나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순천시(시장 허석)는 2019년도 행정안전부로부터 받을 보통교부세가 지난해보다 433억 원이 증가한 4391억 원이라고 3일 밝혔다.

이와 같은 성과는 순천시가 보통교부세 산정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특히 통계 항목에 유리한 항목을 추가로 발굴해 건의하는 등의 사전 노력이 좋은 결실로 이어졌다고 분석하고 있다.

‘보통교부세’는 지방자치단체간의 재정력 격차 해소를 위한 재원으로 국가가 그 사용 목적을 제한하는 국고보조금과 달리 사용 목적을 지방자치단체의 자주적 판단에 맡기고 있는 예산으로 지역의 주요현안사업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된다.

특히, 2019년도 애초 예산에 추계한 보통교부세보다 691억 원 이상 추가 확보됨에 따라 시는 도시 재생 뉴딜 사업, 폐기물 처리시설 조성사업, 4차 산업혁명 체험클러스터 단지 조성 및 박람회 개최, 시청사 건립 등 올해 추진하게 될 주요 사업의 재원이 될 수 있어 사업추진에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추가 확보된 재원은 상반기 추경편성을 통해 적재적소에 필요한 예산을 배분할 계획이며, 반영된 예산이 지역의 수혜도를 높이고 지역의 거주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