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차별화된 관광지 조성 1181억 원 반영

최종수정 2019.01.03 11:17 기사입력 2019.01.03 11:17

댓글쓰기

전남도, 차별화된 관광지 조성 1181억 원 반영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도는 올 한 해 국내외 방문객 6천만 명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관광자원 개발사업에 국비 662억 원을 포함한 총 1181억 원을 들여 최근의 관광트렌드를 반영한 차별화된 관광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올해 추진하는 관광자원개발사업은 관광지 개발과 문화관광자원 개발, 생태 녹색 관광자원 개발, 탐방로 안내체계 구축, 국민여가캠핑장 조성, 관광 안내체계 구축, 전통 한옥체험 숙박시설 운영 지원 등 7개 분야 135개 사업이다.

분야별로 관광지는 구례 지리산 온천 관광지개발 등 4개 지구에 29억 원을 들여 노후시설을 보강하고 부족한 인프라를 확충한다.

문화관광자원 개발을 위해 여수 조·명(朝明) 연합수군 테마관광자원 개발 22억 원, 순천 부읍성 역사문화 관광 자원화 28억 원, 정유재란 전적지 평화공원 조성 18억 원 등 73개 사업에 864억 원을 투입한다.
전남의 뛰어난 친환경 생태환경을 관광 자원화하기 위한 생태 녹색 관광자원 개발의 경우 함평 용천사권 관광개발 33억 원, 무안 노을길 관광 테마공원 조성 17억 원, 구례 간문천 수달생태탐방로 조성 15억 원, 장성 수양호 수변 생태공원 조성 13억 원 등 18개 사업에 154억 원을 들여 사업이 추진된다.

2017년 완공돼 좋은 평가를 받아 탐방객이 크게 늘고 있는 ‘남도 명품길’ 조성사업을 확대해 담양호 산막이길 등 3개소 29억 원, 목포 고하도 해식애 해안 길 조성 26억 원 등 14개 걷기 여행길 조성 사업에 107억 원을 투자한다.

관광 안내체계 구축을 위해 21개 사업에 8억 9천만 원, 국민 여가 야영장 조성 2개 사업에 14억 원, 전통 한옥체험 숙박시설 운영 지원사업에 5억 원을 투입한다.

특히 남해안권 신성장 관광벨트구축을 위해 해양레저휴양시설에 대한 공공 및 민간투자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다.

해남 오시아노관광단지에는 120실 규모의 관광호텔과 빌라 등 국민휴양시설 조성을 위해 올해 16억 원의 국비를 확보해 건축설계를 진행한다. 진도 대명리조트 관광단지는 1단계로 6월에 콘도와 호텔 등 576실을 준공, 운영될 예정이다.

목포 해상케이블카(유달산~고하도)는 4월 개통, 해남 울돌목 해상케이블카(진도타워~해남 우수영관광지)와 여수 챌린지파크관광단지는 연초에 착공하는 등 서남 해안권의 체험·체류형 관광자원을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김명원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관광이 일상화되면서 전남의 매력적인 관광자원이 재평가받고 있다”며 “관광산업이 전남의 신성장동력이 되도록 전남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차별화된 관광자원을 계속 개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