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천구, 재활용폐기물 처리방식 변경

최종수정 2019.01.03 08:26 기사입력 2019.01.03 08:26

댓글쓰기

양천구, 1일부터 재활용선별장에서 재활용폐기물 처리하던 방식을 민간 위탁업체가 처리하는 방식(직송)으로 변경

양천구, 재활용폐기물 처리방식 변경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1일부터 목동 유수지에 위치한 재활용 선별장에서 재활용폐기물을 처리하던 방식을 민간위탁처리 방식(직송)으로 변경한다.

양천구 재활용선별장은 1995년 설립된 이래 현재까지 23년간 양천구의 재활용폐기물을 처리했다. 구민이 배출하는 하루 재활용폐기물 양은 약 43톤으로 지역내 대행업체가 주 3회 수거, 재활용선별장으로 가져온다. 선별장은 재활용폐기물 중 재활용 할 수 있는 품목은 골라내어 선별, 사용할 수 없는 잔재폐기물은 소각 처리하는 방식으로 운영됐다.

양천구 재활용선별장은 시설·장비가 매우 노후하고 재활용폐기물은 매년 10%이상 증가하고 있다. 이 추세라면 재활용폐기물 처리가 불가능한 시점이 곧 도래한다.

또 폐기물처리시설인 재활용선별장은 개정된 현행법(도시·군계획시설 결정·구조 및 설치기준에 관한 규칙)상 유수지 시설용도로 적합하지 않다.
이에 구는 재활용선별장에서 재활용폐기물을 처리하는 방식을 민간위탁업체가 처리하는 방식(직송)으로 변경한다. 재활용 폐기물 수거업체가 민간위탁업체에 이송하면, 위탁업체가 재활용폐기물을 선별·처리한다.

양천구 관계자는 “재활용처리방안 개선으로 주민들에게 좀 더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도시미관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소행정과(☎2620-3436)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