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윤선, '박 대통령 검진 동행' 발언 이현주 대표 고소…명예훼손 했다

최종수정 2017.01.01 04:02 기사입력 2016.12.31 16:19

댓글쓰기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현주 대원어드바이저리 대표를 명예훼손과 위증 혐의로 고소했다.

31일 서울남부지검은 조 장관이 15일 이 대표를 명예훼손·위증 혐의로 고소해 형사6부(부장검사 강정석)가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 대표가 청문회에서 자신과 관련해 발언한 내용에 대해 사실이 아니며, 이 대표의 허위 증언으로 명예가 훼손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3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이 대표는 "조 장관이 대통령 정무수석 비서관 시절 박근혜 대통령의 서울대 병원 검진에도 동행했다"고 발언해 눈길을 끌었다.

이 대표는 "조 장관이 박 대통령에게 '대통령의 중동 사업에 나쁜 일을 하는 사람'으로 자신을 모함한 것을 서울대병원 관계자에게 들었다"며 "이후 세무조사가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이후 조 장관은 해명 자료를 내고 "박근혜 대통령의 후보 대변인 시절부터 당선인 대변인, 그리고 청와대 정무수석을 하는 동안 대통령의 개인일정을 수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중동 사업과 관련해 언급한 사실도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