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우정 고창군수, AI 거점소독장소 및 소독통제초소 현장 방문

최종수정 2016.12.26 17:31 기사입력 2016.12.26 11:44

댓글쓰기

박우정 고창군수, AI 거점소독장소 및 소독통제초소 현장 방문
썝蹂몃낫湲 븘씠肄

"선제적 차단방역과 철저한 방역관리 당부 "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고창군(군수 박우정)이 AI(고병원성 조류독감) 유입 방지를 위해 축산농가 소독실시와 철새 도래지인 동림저수지 전면 출입 통제 등 선제적 차단방역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박우정 군수는 26일 AI 차단방역에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초소 7개소(거점소독장소 4, 통제초소 3)를 방문해 노고를 격려하고 더욱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재 고창군은 AI 위기단계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근무하고 있으며, 방역초소 7개소(거점소독 4, 일반소독 2, 통제초소 1)를 24시간 운영 중이다.

박 군수는 이날 관계 공무원과 초소 근무자들을 만나 “고창군은 지난 9일 신림면 소재 종오리장에서 AI가 발생한 이후로 추가 발생 신고는 없으나, 전국적으로 AI가 계속해서 확산되고 있어 AI 차단방역에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고 군민들의 불안감을 덜어 줄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혹한 속 근무자들의 안전한 근무를 당부하고 방역활동에 사활을 걸고 임하고 있는 만큼 더 이상 추가 발생 없이 안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재 고창군은 철새도래지인 동림저수지 출입을 전면통제하고 광역방제기를 이용해 동림저수지 주변 가금사육농가 진입로에 중점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다중이용시설(군 청사, 결혼식장, 장례식장 등)에도 손소독제를 배치하는 등 AI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고창군은 AI가 조기에 종식되기 위해서는 군의 철저한 차단방역도 필요하지만, 축산농가와 군민들의 자율적이고 협조가 가장 필요하다며 각별한 주의와 협조를 당부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