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맨' 비글자매 만난 서강준, 대박이 '오빠' 소리에 "형이야" 엄격

최종수정 2016.12.26 03:04 기사입력 2016.12.25 17:43

댓글쓰기

서강준.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서강준.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슈퍼맨' 서강준이 크리스마스를 맞아 이동국네 오남매의 일일 오빠로 분했다.

25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하루동안 설아, 수아, 대박이의 아빠 겸 오빠 역할을 자임한 배우 서강준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동국은 서강준과의 영상통화에서 "잘생긴 삼촌 오면 매달리고 그럴 거다. 괜찮겠냐"고 걱정했고 서강준은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동국 집에 몰래 잠입한 서강준은 설아, 수아, 대박을 향해 눈을 뿌리며 등장했다.

아이들 앞에서 자기소개를 한 서강준은 '수리수리 마수리' 주문을 부탁한 뒤 종이에서 꽃을 나타나게 하는 마술을 부려 아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마술쇼가 끝난 뒤 수아는 서강준 무릎에 앉았고 설아는 서강준 등 뒤에 매미처럼 매달렸다.

대박이도 이에 질세라 "나 좀 봐요 오빠야"라며 애교를 부렸지만 서강준은 "대박이 쉬 마려?"라고 잘못 알아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대박이 계속 "오빠야"라고 하자 서강준은 "무슨 오빠야. 형이야"라며 단호한 모습을 보여 대박이를 당황하게 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