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는형님' 김현수, '형님' 덕후 인증…캐릭터부터 유행어까지 완벽

최종수정 2016.12.26 03:01 기사입력 2016.12.25 15:42

댓글쓰기

야구선수 김현수. 사진=JJTBC '아는형님' 방송 캡쳐

야구선수 김현수. 사진=JJTBC '아는형님'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아는형님' 김현수 선수가 덕후력을 뽐냈다.

24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볼티모어 오리올스 외야수 김현수가 등장해 반가움을 전했다.

이날 '아는형님' 팬임을 자처한 김현수는 “야구장에 있으면 말도 안 통하고 혼자 있는 느낌인데 숙소에서 ‘아는 형님’ 볼 때가 하루 중 가장 크게 웃는 시간이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김현수는 멤버별 특징과 '아는형님' 유행어를 줄줄 읊으며 '아는형님' 덕후를 인증했다. 특히 김영철에게 “재미없는 애”라며 “왜 하나 안하냐. 집에서 ‘아는 형님’만 틀어놓고 있다. 나도 이 정도는 앉아있을 수 있다”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입덕의 계기로 김희철을 꼽으며 김희철의 유행어를 따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감동받은 김희철이 김현수를 위해 즉석에서 민경훈 두성 모창을 하자 김현수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김현수는 형님 멤버들과 볼티모어 초대를 걸고 공 튀기기 대결을 펼쳤다. 김현수는 23개를 성공시켰다. 만능 스포츠맨 강호동은 어렵지 않게 23개를 가뿐히 뛰어넘어 내년에 볼티모어 오리올스 락커룸 구경을 확정지었다.

한편 이날 김현수는 은퇴 이후 계획에 대해 “서장훈이 얘기한 것처럼 관심 없다고 할 텐데 예능에 나오고 있을 것 같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