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 "경영 비효율 제로베이스 검토"

최종수정 2017.03.21 10:52 기사입력 2016.12.23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신임 사장은 23일 "전자증권제도 등 현안을 차질없이 시행해 세계 일류의 금융종합서비스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부산 본사에서 가진 취임식에서 경영전략에 대해 "무실역행의 정신으로 내실화ㆍ고객중심 경영에 집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무실역행은 참되고 실속 있도록 힘써 실행함을 뜻한다.
이를 위해 이 사장은 경영 비효율 요인을 제로베이스에서 점검해 공정한 평가와 합당한 보상이라는 원칙하에 성과와 연계한 합리적인 보상관리체계가 정착되도록 할 방침이다.

이 사장은 경쟁력 강화 방안과 관련, "블록체인 등 혁신적인 IT기술의 적극적인 수용과 크라우드펀딩 활성화 등을 통한 중소성장기업 육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금융의 겸업화와 글로벌화에 맞춰 종합적인 자산관리서비스 제공과 글로벌 투자지원 서비스 강화ㆍ증권 담보관리업무 선진화 등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증가에 대비해 리스크 관리기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행시 32회로 공직생활을 시작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과장, 대변인, 금융서비스국장, 금융정보분석원 원장ㆍ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을 역임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