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X 무선인터넷 속도 빨리진다

최종수정 2016.12.16 09:58 기사입력 2016.12.16 0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내년부터 KTX 무선인터넷(와이파이) 속도가 빨라지는 등 객실내 인터넷 이용 환경이 개선된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16일 대전사옥에서 SK텔레콤과 'KTX 무선인터넷 서비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내년 1월부터 코레일은 기존 KTX 객차 2량당 1세트가 설치돼 있던 무선AP(모바일 기기와 인터넷 회선을 중계하는 통신장치)를 1량당 2세트로 확대하기로 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1차선 도로를 4차선 도로로 확장한 것과 같은 효과로 통신 속도가 대폭 향상된다"며 "중계기의 개수가 늘어난 만큼 음영지역도 해소돼 좌석 위치에 따라 와이파이가 잘 터지지 않던 현상도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레일은 최근 특실 고객에게 견과류 제공 등 KTX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하고 있다. 또 KTX-1과 KTX-산천 전 객실에 충전 콘센트와 UBS포트를 설치하고 있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최신형 와이파이 장비 설치와 데이터 용량 확대로 차내 무료 인터넷 사용이 더욱 빨라져 KTX 이동공간이 비즈니스와 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 바뀌게 됐다"며 "고객의 입장에서 새로운 서비스와 시설을 꾸준히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