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대비' 한·영 FTA 추진 본격화…무역작업반 발족

최종수정 2016.12.16 09:13 기사입력 2016.12.16 09:13

댓글쓰기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오후 영국에서 진행된 '제3차 한영 경제통상공동위원회'에 앞서 리암 폭스 영국 국제통상부 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오후 영국에서 진행된 '제3차 한영 경제통상공동위원회'에 앞서 리암 폭스 영국 국제통상부 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비해 영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기 위한 무역작업반을 발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영국 국제통상부와 제3차 한·영 경제통상공동위원회를 열고 브렉시트 이후에도 양국 통상관계가 최소한 한·유럽연합(EU) 수준으로 정립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6월 브렉시트 결정에 따른 영국의 정부조직 개편으로 국제통상부가 출범한 이래 첫 회의다.

양국은 내년 2월 1차 무역작업반 회의를 열고 새로운 한·영 통상관계가 브렉시트와 동시에 효력이 발생하도록 협의할 예정이다. 무역작업반은 매분기별로 개최하고, 내년말 제양국장관이 협의진전상황을 점검하게 된다.

이와 함께 양국은 한국의 실증 기술력과 영국의 원천기술력·풍부한 자원을 결합한 청정에너지 신산업 기술에서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신재생에너지협의체(가칭)'를 구성하기로 했다.
같은 날 오전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영국 기업에너지산업전략부 그레그 클라크 장관을 만나 양국 간 원전산업 협력과 산업기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측은 한국의 영국 신규 원전 프로젝트 참여, 영국의 풍부한 원전해체 기술·정책 경험 공유, 한국의 시공능력과 영국의 프로젝트 관리·파이낸싱 역량을 결합한 제3국 원전시장 공동 진출 등에 합의했다.

구체적인 협력 방안은 내년 상반기 서울에서 개최 예정인 '한·영 원자력산업대화체'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양측은 공동 펀딩 연구개발(R&D) 프로그램을 신설하는 등 실질적인 공동 기술개발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은 바이오·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첨단소재 분야, 영국은 8대 기술혁신 분야에서 도움을 주기로 했다.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에너지저장시설(ESS), 해상풍력 분야에서의 협력도 추진한다. 내년 3월 런던에서 열리는 '과학기술협력위원회'(STIP)에서 우선 협력분야 등 구체적 내용을 논의한다.

이에 앞서 주 장관은 영국 무어사이드 지역에 신규 원전 건설을 추진 중인 톰 샘슨 뉴젠 대표와 만나 한국의 참여 방안을 의논하기도 했다. 샘슨 대표는 150억 파운드 규모의 원전 건설 계획을 설명하며, 세계적 원전 시공역량을 보유한 한국이 무어사이드 신규원전 건설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희망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