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웅섭 금감원장 "운용업계, 美 금리인상 철저히 대비해야"

최종수정 2016.12.15 14:21 기사입력 2016.12.15 14: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15일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CEO)와 간담회를 열고 미국 금리인상 이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진 원장은 "미국 금리인상과 보호무역주의 심화, 가계부채의 증가 등 대내외 경제변수가 자산운용 각 부문에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자산운용업계가 채권형펀드 및 머니마켓펀드(MMF)의 자금이탈 우려와 신흥국에 투자하는 펀드의 환위험 등 핵심 리스크 요인들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 원장은 이어 "감독당국은 저금리 등으로 수탁고가 증가한 채권형펀드와 MMF가 금융시스템의 불안요인이 되지 않도록 펀드 유동성을 점검하고 위험관리를 강화할 것"이라며 "운용사들은 한국의 경제적 상황 등에 대한 정보를 외국인 투자자나 해외 본사와 공유하고 업계와 당국이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사실을 적극 설명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진 원장은 투자자 신뢰회복을 위한 자율적 내부통제도 강화해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진 원장은 "대내외 리스크요인 증가로 인한 영업 악화와 이로 인한 금융사고 발생 우려가 있는 만큼 금융시장 전체의 안정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자산운용사가 철저한 내부통제를 단행해야 한다"며 "감독 당국도 현행 펀드 판매보수 및 수수료 체계가 저금리시대에 투자자의 요구에 적정한지 여부를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