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우택-이현재 원내대표 경선 출사표 "보수를 구하겠다"

최종수정 2016.12.19 23:37 기사입력 2016.12.14 16:21

댓글쓰기

정우택 새누리당 의원

정우택 새누리당 의원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의 경선에 친박(친박근혜)에서 정우택·이현재 의원이 각각 출마를 선언했다. 앞서 비주류에서는 오는 16일 경선에 나경원·김세연 의원이 러닝메이트로 출마를 선언한 상황이라 차기 원내 주도권을 놓고 계파간 전면전을 예고하고 있다.

두 의원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위기에 빠진 새누리당과 사경을 헤매는 보수, 혼란에 빠진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우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무엇보다 '당의 화합'이 우선"이라며 "당을 살리고 보수와 나라를 살리겠다는 충정이 때로는 격렬한 논쟁을 유발하기도 한다. 화합과 상생으로 반드시 통합을 이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아울러 '국정 수습'과 함께 '개헌정국'을 이끌어 나가 대선에서 좌파정권의 집권을 막아내겠다"며 "여소야대 국회에서 '협치의 성공적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현재 새누리당 의원

이현재 새누리당 의원


이 의원은 "현재의 혼란이 국정공백과 경제정책의 진공상태를 장기화하며 마지막까지 경제를 파국으로 치닫게 하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는 심정에서 정책위의장에 출마하기로 결심하였다"며 "벼랑위 '대치'가 아닌 '협치'로 무너져가는 한국경제를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혼란한 국정을 안정화하기 위해서는 그 동안 밀린 민생 문제에 집중하여 경제위기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믿을 수 있는 보수, 소통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잇는 변화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