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黃 대행, 국회의장과 면담 "국민 뜻 엄중히 받들겠다"(종합)

최종수정 2016.12.19 23:37 기사입력 2016.12.14 15:56

댓글쓰기

黃 대행, 국회의장과 면담  "국민 뜻 엄중히 받들겠다"(종합)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14일 국회를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국민의 뜻을 엄중하게 잘 받들고 국정 전반에 잘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 의장실에서 갖은 면담을 통해 "국민의 대표자이신 국회의장을 중심으로 국회의원들과 충분히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이 지난 9일 권한대행 직무를 맡은 이후 국회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만남은 황 권한대행 측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그는 "국회의장님께서 리더십을 바탕으로 지난 정기국회에서 어려운 예산안이 적기에 잘 처리되고, 법률안도 상당히 많이 성과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장께서 역점을 두고 진행한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법제화도 성과가 있었는데, 노력하고 진정성이 통하면 결국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어제 정 의장이 백령도 군부대를 방문한 것과 관련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최전방에서 고생하는 장병들에게 굉장한 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전반에 있어 의장과 국회의원들의 뜻과 충분하게 소통하면서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황 권한대행과 정 의장은 AI, 경제침제, 대중국 관계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정 의장은 "국민의 소비심리가 위축되어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국민들의 빠른 심리 안정이 매우 중요하며 이를 위해 국회와 정부가 손잡는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께서 실적체크하 듯 애써 주신다면 국민의 정부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고 공직사회도 크게 안정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중국의 한국 관광객 축소, 한류 제한 조치나 세무조사 등 기업들이 체감하는 부정적 영향 등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으며, 국회차원에서 '동북아평화협력 의원단'을 구성해 정부외교를 보완하고자 한다는 의견을 황 권한대행에게 전달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